기타

축구 vs 달리기… '뼈 건강'에 더 좋은 운동은?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이원영 헬스조선 인턴기자

이미지

축구와 농구가 조깅, 수영, 자전거보다 뼈 건강에 좋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축구와 농구 같은 '다방향 스포츠(multidirectional sports)'가 조깅, 수영, 자전거타기 등 '단방향 스포츠(unidirectional sports)'보다 뼈 건강에 더 좋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다방향 스포츠는 직선 방향으로 운동하는 단방향 스포츠와 달리 몸을 여러 방향으로 움직이는 운동이다.

미국 인디아나대 연구팀은 운동별 뼈 건강 차이를 비교했다. 어렸을 때 조깅, 수영, 자전거타기를 했던 대학생 14명과 축구, 농구를 했던 대학생 18명의 정강뼈, 발 부위 뼈 등을 관찰했다.

그 결과, 축구와 농구를 했던 그룹이 그렇지 않은 그룹보다 정강뼈 피질(뼈 겉에 단단한 부분)밀도가 17.1%, 해면골(뼈 내부에서 혈액 세포를 만들고 대사를 조절하는 조직) 밀도가 14.6% 더 높았다. 뼈 전체 두께는 15.8%, 해면골 두께는 8.3% 더 두꺼웠다. 전체적으로 축구와 농구를 한 그룹은 조깅, 수영 등을 한 그룹보다 10~20% 더 강한 뼈를 가지고 있었다.

연구팀은 여러 방향으로 뛰면서 골격이 더 튼튼해지고 뼈도 많이 자극된다고 설명했다. 연구 저자인 스튜어트 와든 교수는 "뼈가 튼튼해야 부상 위험이 적고, 부상이 생겨도 회복이 빠르다"며 "어렸을 때부터 다방향 스포츠를 하면 골격이 튼튼해져 성인이 돼서도 부상 위험이 낮아진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스포츠의학회 스포츠 운동 의학 및 과학(American College of Sports Medicine’s Medicine and Science in Sports and Exercise)'에 최근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