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칼럼

[의학칼럼] 소변 참기 힘들다면? 요실금·방광질환 검사 필요

노원에비뉴여성의원 조병구 원장​

이미지

노원에비뉴여성의원 조병구 원장​


우리 민족 가장 큰 명절인 추석이 지나갔다. 코로나19에서 조금 자유로워진 올해는 그간 미루어 왔던 고향 방문객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귀성길 고속도로 정체가 유난히 극심했다. 한동안 경험하지 못한 꽉 막힌 고속도로에 휴게소 혼잡으로 소변을 참기 힘들어 실수를 경험했다면, 방광에 문제가 있거나 요실금 때문일 수 있다.

물론 제때 화장실을 가기 어려운 장거리 여행 전에는 커피처럼 카페인이 많은 음료나 수분이 많은 음식, 물을 많이 마시게 되는 맵고 짠 음식 등은 피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조심했는데도, 소변을 참기 힘들었다면 치료가 필요한 상황일 수 있다.

여성들이 소변을 참기 힘든 이유는 빈뇨, 절박뇨, 방광염, 요실금 등 여러 가지라서, 여성의원이나 산부인과 검진으로 원인에 따른 치료를 받게 된다. 절박뇨나 방광염 등은 약물치료로 좋아지는 경우가 많고, 빈뇨는 생활습관 교정으로 화장실 방문 주기를 점차 늘려가는 등의 노력으로 상당히 개선될 수 있다.

하지만 여성 요실금의 경우는 조금 다르다. 방광과 자궁을 둘러싸고 있는 골반근육과 회음근육이 노화로 인해 느슨해져 탄력과 힘을 잃기 때문에 소변을 참는 것이 더 어려워지는 것이다. 여성들은 임신과 출산 과정에서 골반 근육이나 질 근육 손상 등의 후유증을 입는 경우도 빈번해서, 근육 손상 정도에 따라 요실금이 일반적 노화현상보다 더 빨리 시작되기도 한다. 골반저근육과 인대가 점차 처지면서 생기는 질 이완 및 요실금을 제때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심하게는 골반 속에서 안전하게 보호돼야 할 자궁과 방광 같은 장기들이 골반 밑으로 쏟아지는 장기탈출증 등도 발생하게 된다.

요실금은 소변이 새면서 생기는 냄새 등에 대한 불안과 대인관계 등 많은 부분에 악영향을 끼치고, 장시간 여행이나 낯선 장소 기피처럼 일상생활에 직접적인 제약이 큰 질환이다. 40대 이상 여성에서 30% 이상 증상을 보일 만큼 흔한 질환이며, 요실금에 이어 따라오는 자궁하수, 방광류, 직장류, 세균 역류로 인한 질염 등의 질환도 만만치 않다.

요실금이나 질 근육 이완으로 인한 빈뇨 등은 케겔운동 연습 같은 생활습관 교정과 함께 질 축소성형 같은 여성성형 등의 선제적 시술을 고려해 볼 수 있다. 일명 이쁜이수술이라 불리던 질 축소 성형은 여성의 생식기 건강은 물론, 중년 이후 삶의 질 향상 차원에서 시행하는 시술이다. 따라서 비용보다는 후기 등을 고려해 직접 집도할 의사로부터 꼼꼼하게 상담받을 수 있는지부터 확인해 보아야 한다.

근육의 이완 정도와 질 점막 상태 등 여러 가지를 고려해, 출산 등으로 인해 질 근육에 손상을 입은 여성이라면 근육 복원술을, 출산 후 여성호르몬 감소로 인해 질 점막이 약해지면서 건강한 점막 돌기가 소실된 경우는 점막 돌기 복원술을 시행할 때 더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을 수 있다. 대부분 질환이 그렇듯이 요실금도 질환 초기에 발견해 치료할 때, 치료 기간도 짧아지고 치료 효과도 좋다.

여성 요실금의 주요 원인인 노화는 반갑지는 않지만 피할 수 없는 자연 현상이다. 신체기능이 전반적으로 조금씩 떨어지는 것에 점차 익숙해지더라도, 요실금처럼 치료 가능한 퇴행성 질환은 적극적인 치료로 어떻게 관리하느냐에 따라 삶의 질이 달라진다. 자신의 건강을 스스로 적극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더 현명하게 나이 드는 방법이라는 점에는 누구나 이견이 없을 것이다.

(*이 칼럼은 노원에비뉴여성의원 조병구 원장의 기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