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생김새 닮은 사람, 행동 양상도 비슷"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이원영 헬스조선 인턴기자

이미지

얼굴이 닮은 사람은 유전자도 유사하며, 이로 인해 행동 양상도 비슷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얼굴이 비슷하게 생긴 사람은 유전자도 유사하며, 이로 인해 행동 양상도 비슷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페인 요셉 카레라스 백혈병 연구소 연구팀은 캐나다 사진작가 프랑수아 브뤼넬(François Brunelle)이 1999년부터 전 세계적으로 수집한 닮은꼴 사진 중 32쌍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우선 3가지의 얼굴 인식 알고리즘을 이용해 객관적으로 닮은 정도를 측정했다. 그 후 실험 대상자의 평소 생활습관에 대해 질문을 했다. 또 타액 샘플의 DNA를 분석해 다중체학 분석을 했다. 다중체학 분석이란 DNA의 유전체(유전자 집합), 단백체, 대사체 등 다양한 데이터를 통합적으로 분석하는 방법을 말한다.

분석 결과, 서로 닮은 사람들은 전반적으로 유사한 유전자형을 공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알고리즘이 가장 닮았다고 분석한 16쌍 중 9쌍은 1만9277개의 공통된 단일염기다형성(SNP)을 가지고 있었다.

또한, 유전자가 유사한 사람은 체중, 신장과 같은 신체적 특징뿐 아니라 흡연, 학업 역량 등의 행동적 특징도 같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비슷한 유전자를 공유하면 습관이나 행동도 유사하게 나타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연구 저자인 마넬 에스텔러(Manel Esteller) 교수는 “인간을 구성하는 유사한 유전자가 신체적인 특징뿐만 아니라 행동적 속성과도 관련 있음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셀 리포트(Cell Reports)'에 최근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