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쳐버릴 것 같은 고통' 공황장애… 대처법 3가지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공황발작이 생겼을 때는 증상이 나를 죽음으로 몰고 가지 않는 일시적인 현상일 뿐이라는 걸 인지하는 게 중요하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국내 공황장애 환자 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보건의료 빅데이터에 따르면 국내 공황장애 진료 환자 수가 2017년 14만4943명에서 2021년 22만1131명으로 5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황장애는 정확히 어떤 질환일까?

공황장애는 예기치 못한 상황에서 '공황발작'이 발생한다는 점에서 단순한 불안, 공포증과 다르다. 미국 정신건강의학회에서 발표한 진단통계매뉴얼(DSM-5)에서 발표한 공황발작 진단 기준에 따르면 다음 13가지 증상 중 4가지 이상이 갑자기 발생해 수분 내에 최고조에 도달하면 공황발작이다. 나타날 수 있는 증상은 ▲심계항진 ▲​땀 흘림 ▲​떨리거나 후들거림 ▲숨찬 느낌 ▲​질식감 ▲​흉통, 흉부 불쾌감 ▲​오심, 복부 불쾌감 ▲​현기증 ▲​오한이나 열감 ▲​이상감각(감각이 둔해지거나 따끔거림) ▲​비현실감 ▲​통제를 잃거나 미칠 것 같은 공포 ▲​죽을 것 같은 공포다. 공황발작은 보통 10분 이내에 최고조에 달하고 20~30분 지속되다가 저절로 사라진다.​ 이중 공황장애 환자들이 가장 흔히 호소하는 이상 증상은 '심장이 과도하게 빨리 뛰는 것'과 '호흡이 가빠져 질식할 것 같은 기분'이다. 즉, 공황장애는 단순히 극심한 공포를 느끼는 것에서 더 나아가 ▲​​내가 나를 통제하지 못할 것 같은(미칠 것 같은) 기분이 들거나 ▲​​호흡이 가빠 숨을 못 쉴 것 같고 ▲​​심장이 과도하게 뛰는 증상이 동반될 때 의심할 수 있는 병이다.

공황장애의 직접적인 원인은 뇌에 있는 '편도'가 과도하게 활성화되는 것이다. 일반적인 사람은 불안을 느끼는 감정이 종이에 불붙듯 진행된다면, 공황장애가 있는 사람은 편도가 과활성화되면서 기름통에 불붙듯 진행된다.

공황발작이 생겼을 때 그 자리에서 시도해야 하는 대처법은 3가지다. 첫째는 공황발작이 나를 죽음으로 몰고 가지 않는 일시적인 현상이라는 것을 인지하는 것이다. 두 번째는 복식호흡을 하는 것이다. 숨쉴 때 배를 움직이면서 배 안을 단단히 부풀린다고 생각하면 된다. 더불어 아주 천천히 숨 쉬어야 한다. 셋 째는 병원에서 처방한 항불안제를 가지고 다니면서 증상이 나타날 때 바로 복용하는 것이다. 이 세가지는 효과가 확실히 입증된 방법이다.

공황장애 치료는 약물 치료와 인지·행동치료가 50대 50 정도로 중요하다. 단, 초기에는 인지·행동 치료만으로 나을 수 있다. 약물 치료는 항우울제와 같은 세로토닌 강화제를 쓴다. 세로토닌 강화제는 편도가 과도하게 활성화되는 것을 막는데, ​1년은 먹어야 재발이 잘 되지 않는다. ​편도가 정상으로 돌아가는 과정 중에 생기는 공황발작은 항불안제·신경안정제 등으로 완화한다.

한편, 공황발작은 평소 조급함을 많이 느끼고, 긴장감이 심한 사람,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사는 사람에게 잘 생긴다. 자율신경계가 활성화돼있는 시간이 길기 때문이다. 따라서 공황장애를 예방하려면 평소 스트레스를 적게 받고 여유와 느긋함을 가지는 생활 방식을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