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내막용종' 환자 증가… 의심 증상은 '이것'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2012~2021년 미즈메디병원 자궁내막용종 환자 분석

▲ 자궁내막용종이 있으면 비정상 출혈이 나타날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우연히 건강검진을 통해 '자궁내막에 2cm 용종이 있다'는 진단을 받은 43세 김모씨. 부정출혈과 약간의 질 분비물이 있었지만 '그저 피곤해서 그러려니'하고 지냈는데 자궁에 무언가가 있다는 소식에 깜짝 놀랐다. 그는 수면마취 후 자궁경으로 용종 절제술을 받고 회복했다.

김씨처럼 자궁내막용종을 겪는 환자가 늘고 있다. 성삼의료재단 미즈메디병원이 2012년~2021년 최근 10년간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2년에는 자궁내막용종으로 진단받은 환자가 882명이었던 것에 비해 2021년에는 2273명으로 10년 전 대비 2.6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총 1만3743명의 자궁내막용종 환자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40대가 5330명(38.8%), 30대가 5048명(36.7%)로 30~40대가 75.5%를 차지했다.

자궁내막용종(polyp:폴립)은 정상조직이 부분적으로 과도하게 증식하여 돌기모양으로 튀어나와있는 것으로 부정출혈, 생리불순, 질 분비물 증가, 생리과다를 유발할 수 있다. 하지만 대부분 증상이 없어 건강검진 시 초음파 검사를 통해 우연히 발견된다. 
미즈메디병원 산부인과 이정원 진료과장은 "자궁내막용종은 초음파 혹은 자궁경 검사를 통해 발견할 수 있는 질환으로 결혼 연령대가 높아지면서 30~40대에 많이 발견되는 것으로 보인다"며 "용종이 정자가 나팔관으로 가는 진로를 방해할 경우, 피가 섞인 질 분비물이나 성교 후 출혈, 생리 주기 사이의 출혈, 폐경기 이후의 출혈 등 다양한 비정상 출혈 증상이 있을 수 있어, 이때는 의료진과 상담 후 자궁경 수술을 통해 제거해야 한다"고 말했다.

자궁내막용종의 발생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여성 호르몬이 발생에 관여한다고 보고되고 있고 폐경 전까지는 나이가 들면서 발생률이 증가된다. 이론적으로 폐경 후에 새로 발생하는 자궁내막용종은 비정상소견이라고 할 수 있고, 당뇨, 고혈압, 만성간질환이 있거나 여성 호르몬의 과다 자극이 생길 수 있는 비만, 다낭성난소증후군, 폐경기 후 호르몬 치료 중일 경우 빈도가 증가된다고 알려졌다.

이정원 진료과장은 "자궁내막용종은 출혈 증상이 없고 크기가 1cm 미만으로 작을 경우 30~40%는 자연적으로 없어지기도 하지만 많게는 12.8%에서 자궁내막암과 관련이 있다는 보고가 있기에 위험도에 따라 자궁내시경 수술을 통해 제거술을 시행할 수 있고, 조직학적 검사가 필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자궁내시경 수술은 수면 마취 후 이루어지고, 모니터를 통해 위치와 크기를 확인한 뒤 병변을 제거해 자궁내막 조직의 손상을 최소화할 수 있다. 또한 비절개 방식의 수술이라 입원 없이 당일 퇴원할 수 있으며 회복 또한 빠른 편이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