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중 나만 머리 색 밝다면… ‘이것’ 때문일 수도

전종보 헬스조선 기자

▲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잦은 자외선 노출은 피부뿐 아니라 모발에도 영향을 준다. 다른 사람에 비해 유독 머리색이 밝은 경우, 특히 다른 가족 구성원과 달리 자신만 머리색이 밝다면 과도한 자외선 노출이 원인일 수 있다.

머리카락은 모피질·모수질·모표피 등 3개 층으로 이뤄졌다. 모발의 색깔은 모피질 속 멜라닌 색소에 의해 결정된다. 한국인은 대부분 검은색 머리카락을 갖고 있지만, 머리카락이 자외선에 노출되면 모피질 속 멜라닌 색소가 파괴되면서 색이 밝게 변할 수 있다. 같은 이유로 자외선양이 많은 계절에는 탈색이 심해지는 현상을 보이기도 한다. 노출되는 시간이 역시 탈색 정도에 영향을 준다. 침투력이 높은 자외선A에 많이 노출될수록 쉽게 탈색되며, 햇볕이 뜨겁지 않아도 자외선A 양이 많으면 진피층 깊숙이 침투해 탈색이 발생한다.

탈색과 염색은 다르다. 밝은 머리카락을 갖기 위해 일부러 머리카락을 자외선에 노출시켜선 안 된다. ​단순히 머리카락 색을 위해 자외선에 노출되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 자외선은 단순히 색을 변하게 하는 것을 넘어 머리카락 손상까지 유발한다. 강한 자외선에 오래 노출되면 수분이 증발하면서 모발을 보호해주는 ‘큐티클’이 분해될 수 있다. 이는 머리카락 윤기를 없애고 머릿결을 거칠어지게 만드는 원인이 된다. 뜨거운 햇볕 아래에 오래 있으면 두피 화상을 입거나 염증이 생길 위험도 있다. 심한 경우 모근 손상과 탈모로도 이어진다.

건강한 모발을 원한다면 자외선을 잘 차단하도록 한다. 모자를 쓰거나 양산을 사용하고, 자외선 차단 기능이 있는 헤어 제품을 쓰는 것도 도움이 된다. 머리카락 수분이 떨어진다면 당근과 같이 비타민A가 풍부한 식품을 먹도록 한다. 당근은 수분 공급뿐 아니라 자외선을 차단(카로티노이드 색소)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관련기사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