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탈모약 먹으면 '발기부전' 생긴다… 진짜?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김소연 헬스조선 인턴기자

이미지

탈모 치료제는 부작용 발생 확률이 매우 적고, 부작용 또한 해결이 가능하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최근 탈모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이 늘고 있다. 하지만 탈모 치료제의 부작용을 우려해 약 복용을 꺼리는 사람이 많다. 탈모 치료제의 부작용 중 하나가 성욕감퇴, 발기부전 등의 성 기능장애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한다. 탈모 치료제 복용 후 부작용이 나타날 확률은 1~2%에 불과하고, 대부분 부작용은 자연스레 사라지기 때문이다.

◇탈모 치료제가 남성호르몬 억제
탈모는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이 5알파-환원 효소를 만나 탈모를 유발하는 DHT(디히드로테스토스테론)로 변하면서 생긴다. 따라서 탈모 치료제는 5알파-환원 효소를 억제해 DHT의 생성을 막아 탈모를 치료한다. 이 과정에서 남성호르몬이 억제돼 성욕 감퇴, 발기부전 등의 부작용을 겪는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

◇확률 극히 희박하고, 해결 가능
하지만 탈모 치료제 복용 시 부작용이 발생할 확률은 매우 적다. 분당서울대병원 피부과 허창훈 교수는 "1~2% 확률로 나타나는 부작용이 모든 환자에게 나타나는 것처럼 와전된 경향이 있다"며 "만약 부작용이 발생해도, 어렵지 않게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가장 많이 복용하는 탈모 치료제인 프로페시아 등의 피나스테레드 계열의 약은 보통 지속적으로 복용하는 과정에서 부작용이 사라지기 때문이다. 또한, 약 복용을 중단하면 성 기능은 2~3일 내로 정상적으로 회복된다. 만약 발기부전 문제를 즉시 해결하고 싶다면 발기부전 치료제를 함께 복용해도 된다. 탈모 치료제와 발기부전 치료제는 약물 상호작용을 일으키지 않아 동시에 복용이 가능하다. 허창훈 교수는 "사실 탈모 치료제는 안전성이 아주 높은 약들 중 하나"라며 "부작용을 걱정해 약 복용을 망설일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하루 빨리 탈모 치료 시작해야
탈모가 시작됐다면 최대한 빨리 탈모 치료제를 복용하는 것이 좋다. 허창훈 교수는 "탈모는 한 번 진행되면 이전으로 회복이 힘들어 조기 치료가 중요하다"며 "그래도 부작용이 걱정된다면, 우선 한 달간 테스트 삼아 치료제를 복용해 본 후 선택해도 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