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대 심근경색 환자, 관상동맥중재술이 사망률 낮춰"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90대 심근경색증 환자 388명 15년간 관찰 결과

▲ 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정명호 교수(왼쪽)와 오석 교수./사진=전남대병원 제공


90세 이상 초고령 심근경색증 환자들에게 관상동맥중재술을 적극적으로 시행하는 것이 사망률을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전남대학교병원 순환기내과 오석, 정명호 교수팀은 2005~2020년 467명의 90대 심근경색증 고령환자 중에서 생존해 퇴원했던 388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조사를 진했다. 특히 이중 관상동맥중재술을 받았던 270명과 받지 못했던 118명을 퇴원 후 1년간 임상 경과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퇴원 후 1년간 사망률은 관상동맥중재술 받은 환자는 15.2%, 받지 못한 환자는 23.7%로 나타났다. 관상동맥중재술을 받은 환자의 사망률이 낮게 나타난 것이다. 특히 시술을 받은 환자들은 약물 치료에 있어서도 적극적인 것으로 드러났다. 적극적 중재시술과 더불어 약물 치료로 인해 환자들의 생존률을 증가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정명호 교수는 "이번 연구는 전세계에 가장 많은 수의 90대 심근경색증 환자를 조사한 것으로 초고령 사회를 앞두고 노인 심근경색증 환자 치료에 대한 이정표를 세울 것으로 생각된다"며 "초고령 환자들도 시술로 생존율을 높일 수 있는 만큼 주저하지 말고 적극적인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인 '임상의학저널(Journal of Clinical Medicine)'에 게재됐다.​​

관련기사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