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바백스 “코로나19 백신, 청소년에게도 안전… 효과 입증”

전종보 헬스조선 기자

▲ 노바백스 백신 ‘뉴백소비드’/사진=연합뉴스DB


미국 제약사 노바백스는 12~17세 청소년을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 3상 시험에서 자사 코로나19 백신 ‘뉴백소비드’의 효능·안전성을 확인했다고 10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번 임상은 미국 내 73개 의료기관에서 12~17세 청소년 2247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투여량은 성인과 동일하며 2회 접종이다.

연구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해 성인과 유사한 수준의 예방 효과(79.5%)를 보였으며, 중증화율과 사망률이 높은 델타 변이에 대해서는 82%의 효능을 나타냈다. 또한 오미크론을 포함한 모든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항체가가 성인보다 2~3배 높았다. 임상 과정에서 특이적인 부작용은 보고되지 않았다.

노바백스는 1분기 내로 임상 결과를 글로벌 규제기관에 제출하는 한편, 연내 12세 이하 어린이를 상대로 한 임상 시험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뉴백소비드’는 최초의 합성항원 방식 코로나19 백신으로, 기존에 허가된 mRNA 백신보다 접종·보관 편의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현재 영국과 유럽연합(EU),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성인에 대한 사용 허가를 받았고, 미국에서는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국내에서도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통과했으며, 오는 14일부터 18세 이상 성인 미접종자를 대상으로 기초 접종이 시작된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