귤껍질 작은 곰팡이, 떼고 먹어도 될까?

전종보 헬스조선 기자

▲ 귤껍질에 작은 곰팡이가 생기면 속에도 곰팡이가 침투했을 가능성이 높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겨울철 집에 오랜 기간 귤을 보관하면 귤껍질에 곰팡이가 피어오르곤 한다. 귤에 생기는 곰팡이는 녹색곰팡이와 청색곰팡이, 후사리움 등으로, 두드러기, 발진 등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원인이 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귤에 곰팡이가 생겼다면 그대로 버리도록 한다. 눈에 보이는 곰팡이 크기가 작아도 이미 껍질 속 곳곳에 곰팡이가 침투했을 가능성이 높다. 특히 귤처럼 무르고 수분이 많은 과일은 곰팡이가 더욱 깊숙이 침투했을 수 있다. 귤에 생긴 크고 작은 상처를 통해 곰팡이가 들어갔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일부 귤에 곰팡이가 핀 경우, 옆에 있는 다른 귤에도 곰팡이가 생길 수 있다. 곰팡이는 포자로 이동하기 때문이다. 때문에 곰팡이가 발견됐다면 주변 귤 상태를 확인해 곰팡이가 피지 않은 귤을 골라내야 한다. 골라낸 후에는 깨끗이 세척해 물기를 닦아 보관하도록 한다.

귤은 가급적 실온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공기가 통하지 않는 냉장고에 보관하면 신맛이 강해진다. ​저장온도는 3~4도, 습도는 85~90% 정도가 적당하다. 1도 이하에서는 귤이 얼 수 있으며, 반대로 온도가 지나치게 높으면 과일 호흡량이 커져 저장성이 떨어진다. 습도가 낮은 경우에는 수분이 손실돼 신선도가 떨어진다.

곰팡이 걱정 없이 귤을 오래 보관하려면 구매 후 세척하도록 한다. 세척할 경우 아직 발아하지 않은 곰팡이 포자와 농약성분을 제거하는 데 도움이 된다. 세척 효과를 더하고 싶다면 소금물이나 베이킹소다를 녹인 물에 약 10분 정도 담갔다가 흐르는 깨끗한 물에 여러 번 헹궈주는 게 좋다. 이후 수분을 잘 닦아 박스에 신문지 등을 깔고 보관하면 된다. 신문지는 습기를 잡아준다. 귤을 보관할 때는 밀봉하지 않도록 한다. 공기 흐름이 차단되면 알코올이 생성돼 냄새가 날 수 있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