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전에 금연해야, 암사망 위험 87% 감소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오상훈 헬스조선 인턴기자

▲ 45세 이전에 금연해야 암으로 사망할 확률이 87%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금연의 적절한 시기는 언제일까. 당장 하는 게 제일 좋겠지만 적어도 45세 이전에 해야 암으로 사망할 확률이 크게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암학회 연구팀은 1997~2014년 연방 건강 조사에 참여한 41만명 이상의 미국인을 조사했다. 연구 기간 동안, 약 1만명의 참가자가 암으로 사망했다. 암의 종류는 결장암, 신장암, 방광암, 위암, 췌장암 등 다양했고 제일 흔한 암은 폐암이었다. 흡연자는 비흡연자보다 암으로 사망할 위험이 3배 더 높았다. 그러나 이 수치는 흡연을 시작하고 끊는 시기에 따라 크게 달라졌다. 특히 45세 이전에 금연한 사람들은 암으로 사망할 확률이 87%나 줄어들었다. 다만, 금연 시기가 늦어질수록 암으로 인한 사망 위험은 늘어나 55세에서 64세 사이에 끊으면 암으로 사망할 확률이 56%만 감소했다.

한편 일찍 흡연을 시작할수록 사망률이 높아졌다. 10세 이전에 흡연을 시작하면 암으로 인한 사망 위험이 평생 비흡연자에 비해 4배 높았고, 18세 이전에 시작하면 3배 높았다.

연구의 저자인 블레이크 톰슨은 "암으로 죽고 싶지 않다면 담배는 가능한 한 빨리 끊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JAMA Network Open' 저널에 최근 게재됐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