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렁니 만드는 치석, 특히 '이곳' 관리 잘 해야

이슬비 헬스조선 기자

▲ 치석은 특히 아랫니 앞니 안쪽에 잘 생긴다. 치석이 생기는 걸 방지하고 싶다면 이 부위를 평소 세심하게 관리해줘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거울을 보다가 갑자기 누렇게 변한 이를 발견할 때가 있다. 이는 치석 때문이다. 치석은 아무리 칫솔로 문질러도 없어지지 않는다. 심지어 구강 내부에 달라붙어 세균을 증식시키고, 독성물질을 내뿜어 충치·치주질환·입냄새 등 각종 구강질환까지 유발한다. 치석이 유독 잘 생기는 부위를 처음부터 주의 깊게 관리한다면 치석이 쌓이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치석이 잘 생기는 부위와 제거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치석이 유난히 잘 생기는 아래 앞니…침샘 위치가 원인
치석은 유난히 아래 앞니 안쪽에 잘 생긴다. 치석은 음식찌꺼기와 세균이 합쳐진 덩어리인 치태에 칼슘, 인 등 무기질이 결합해 형성되는데, 이 무기질은 침 속에 많다. 따라서 치석은 침샘 주변에서 특히 잘 생긴다. 턱밑샘과 혀밑샘은 혀 아래쪽에 자리해 침을 분비하는데, 아랫니 앞니 안쪽에 고이는 경우가 많다. 게다가 아랫니 앞니 안쪽은 세밀하게 양치하기도 어려워 소홀한 관리로 치석이 생기기 쉽다. 목포 유디치과의원 고광욱 대표원장은 “침은 치태를 어느 정도 씻어내는 역할을 하지만 구강 노화로 침샘이 위축되면 치태가 씻기지 않고 치주질환이 악화되는 원인이 된다”며 “치석이 쌓여 잇몸 안쪽 치아 뿌리까지 파고들면 잇몸뼈를 녹여 치아 주위를 약하게 하고, 심하면 치아가 빠지게 할 수도 있기에 세밀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치석 제거를 위해서 주기적으로 스케일링해야
이미 굳어버린 치석은 양치질로는 제거할 수 없다. 도구를 이용해 제거하는 스케일링이 필요하다. 스테일링은 미세한 초음파 진동을 이용하는 스케일러라는 도구로 치석과 찌꺼기만 선택적으로 제거하는 시술이다. 간혹 스케일링 후 치아 사이가 벌어졌다고 느끼는 사람이 있는데, 이는 치아 사이에 있던 치석이 제거되고 부었던 잇몸이 가라앉았기 때문이다. 정기적으로 스케일링하면 이런 증상은 줄어들게 된다. 고광욱 대표원장은 "스케일링 주기는 개인의 치아 상태에 따라 다른데 치석이 다른 사람보다 쉽게 쌓이거나 흡연이나 당뇨로 잇몸질환에 취약한 사람은 3~6개월에 한 번씩 받을 것을 권장 한다"고 말했다.

◇치태, 치석으로 변하기 전 양치질로 사전 예방해야
치석으로 변하기 전 치태를 꼼꼼한 양치질로 미리 제거한다면 치석이 쌓이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치태는 손톱으로 치아 겉면을 긁었을 때 간혹 나오는 하얀 덩어리들로, 생기고 4~8시간 뒷면 치석으로 변한다. 따라서 치태가 생겼다면 바로 꼼꼼한 양치질로 제거해야 한다.

보통 양치할 때 앞니 표면부터 닦기 시작하지만, 눈에 잘 보이지 않아 관리가 어려운 안쪽부터 닦는 것이 좋다. 특히 침샘과 가까운 위쪽 어금니 바깥면은 잇몸에서 치아가 난 방향으로 칫솔을 잡은 손목을 돌리며 닦고, 아래 앞니 안쪽 면은 칫솔을 세워서 안쪽에서 바깥쪽을 향해 큰 원을 그리듯이 닦는다. 고광욱 대표원장은 "자신이 올바로 양치하고 있는지 확인하고 싶다면 치과에서 착색제를 활용한 치면 세균막 검사를 받는 것도 도움이 된다“며 ”검사를 통해 치태가 잘 생기는 부위, 잘 닦이지 않는 곳을 확인한 뒤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자신에게 맞는 양치법을 배우는 기회가 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