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발한 신체 활동, 불안장애 60% 줄여"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문수아 헬스조선 인턴기자

▲ 활발한 신체 활동이 불안장애 위험을 줄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활발한 신체 활동을 하는 사람은 불안장애를 겪을 위험이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웨덴 룬드대·미국 반 안델 연구소 등 공동 연구팀은 세계 최대의 장거리 크로스컨트리 스키 경주인 'Vasaloppet'에 참여한 39만5369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참가자들은 일반적으로 여가 시간에 더 많은 신체 활동을 하고, 담배를 덜 피우고, 건강한 식단을 실천했다. 참가자들을 최대 21년간 추적한 결과, 스키 대회 참여자들이 스키를 타지 않는 일반인보다 불안장애를 겪을 위험이 약 60%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스키 경주 참여 5년 이내에 불안장애가 생긴 참가자들을 제외해도 결과는 변하지 않았다.

연구진은 운동 등 신체 활동이 사람을 잠재적으로 불안하게 만드는 생각에 휩싸이지 않게 돕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운동을 하면 불안과 관련 있다고 알려진 염증과 산화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밖에도 운동은 불안장애가 생기면 감소하는 뇌유래신경영양인자(BDNF)를 유도하는 역할을 한다.

연구의 저자들은 "신체적으로 더 활동적인 그룹의 불안장애 발병 위험이 낮은 것을 발견했다"며 "활발한 신체 활동과 불안장애 위험 감소의 연관성은 남성과 여성 모두에게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정신의학 최신연구(Frontiers in Psychiatry)'에 최근 게재됐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