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3명 중 1명만 신체활동 충분"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장서인 헬스조선 인턴기자

▲ 우리나라 노인 3명 중 1명만이 충분한 신체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사진=헬스조선 DB


우리나라 노인 중 신체활동을 충분히 하는 사람은 3명 중 1명밖에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3일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의 '노인의 신체활동 실천현황 및 정책 제언' 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 기준 국내 65세 이상 노인의 유산소 신체활동 실천율은 33.7%에 불과하다. 이는 실천율이 66.7%로 가장 높은 20대(19~20세)의 절반 수준이다.

30대(51.2%), 40대(54.5%), 50대(46.2%)에 비해서도 크게 낮다. 65세 이상 노인 중에서도 70세 이상의 신체활동 실천율은 29.8%에 그쳤다. 성별로는 노인 남성은 41.7%, 노인 여성은 27.9%의 실천율을 보였다.

유산소 신체활동 실천율은 '걷기를 포함한 중강도 유산소 활동을 일주일에 150분 이상 또는 고강도 유산소 활동을 일주일에 75분 이상 하는 사람의 비율'이다. '일주일 동안 하루 30분 이상 걷기를 5일 이상 실천'했는지를 보는 걷기 실천율도 노인 그룹은 35.8%로 낮았다.

노인의 근력운동 실천율은 더 낮았다. 5명 중 1명 정도(17.7%)만이 충분한 근력운동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 보면, 노인 여성(8.3%)의 근력운동이 노인 남성(30.7%)보다 크게 부족했다. 근력운동 실천율은 '일주일에 신체 각 부위를 모두 포함하는 근력운동을 2일 이상 하는 사람'의 비율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규칙적인 신체활동은 비만과 대장암·유방암 등 각종 암 예방에 효과적이고, 심혈관질환과 당뇨병의 발병 위험을 줄인다. 특히 노화로 인해 약해진 노인의 근육·관절을 튼튼하게 만들고, 우울감·스트레스·불안감을 해소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은 "노인이 건강하게 장수하는 노년기를 보낼 수 있도록 중앙정부 차원의 정책위원회를 구성하고, 노인 맞춤형 신체활동 프로그램을 만들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