앉았다 일어나니 '핑', 여름엔 '기립성 어지럼증' 주의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 여름은 체온조절을 위해 피부로 혈액이 많이 몰려 심부혈액양이 감소함으로 기립성 어지럼증이 더욱 두드러지게 나타날 수 있다./클립아트코리아 제공


날씨가 더워지면서 어지럼증 환자가 늘고 있다. 이 시기, 누워있거나 앉았다 일어날 때 어지럼증이 반복된다면 기립성 저혈압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일반적으로 누워있다 일어서게 되면 500~1,000mL 정도의 혈액이 하체의 정맥혈 방향으로 몰리게 된다. 이때 일시적으로 혈압이 떨어지고 뇌로 향하는 혈류량이 감소하게 되는데, 뇌혈류가 6초 이상 중단되거나 수축기 혈압이 60~80mmHg 정도로 떨어지게 되면 심한 어지럼증과 함께 눈앞이 깜깜해지고 의식소실이 발생할 수 있다. 기립성 저혈압의 대표적인 증상은 어지럼증이며, 이때 발생하는 어지럼증을 기립성 어지럼증이라고 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를 보면 지난해 기립성 저혈압으로 의료기관을 찾은 환자는 2만 1412명으로 2015년(1만 3803)보다 약 55%가 증가했다. 또, 한 연구에 따르면 전체 어지럼증 환자의 절반가량이 기립성 저혈압으로 인한 어지럼증을 호소했다. 이로 인해 부상을 입는 경우도 적지 않은데 기립성 어지럼증 환자의 17%가 낙상을 경험했고, 5%는 외상을 입을 정도로 심각한 합병증을 경험하기도 했다.

기립성 어지럼증은 여름철에 심해지는 대표적 어지럼증이다. 여름은 체온조절을 위해 피부로 혈액이 많이 몰려 심부혈액양이 감소함으로 기립성 어지럼증이 더욱 두드러지게 나타날 수 있다. 땀 분비로 인한 탈수 역시 혈액의 농도를 높여 원활한 혈액 순환을 방해해 어지럼증을 악화시킬 수 있다. 이때 발생하는 어지럼증은 주로 앞이 캄캄해지거나 쓰러질 것 같은 느낌이 들게 된다. 보통 수 초 동안 증상이 지속되지만 수 분까지 증상이 이어지는 경우도 있다. 이외에도 무기력감과 오심을 호소하기도 하며, 얼굴이 창백해지는 경우도 있다.

기립성 어지럼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생활습관 개선이 중요하다. 평소 200~250mL 정도의 찬물을 하루 3번 정도 마시면 기립 시 수축기 혈압을 20mmHg 정도 올릴 수 있다. 수분 섭취를 늘리고 한자리에 오래 서 있지 않는 습관도 어지럼증 예방에 도움이 된다. 특별한 금기 사항이 없다면 하루 0.5~2.5g 정도의 염분을 섭취하는 것도 좋다. 하지만 고혈압이나 신경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라면 염분 섭취에 주의해야 한다. 복대나 탄력 스타킹 등으로 다리와 복부를 압박해 주는 습관도 하체의 정맥혈 방향으로 피가 고이는 것을 막아 기립 시 발생하는 어지럼증을 예방할 수 있다. 만약 어지럼증이 발생한다면 머리를 낮추고 다리를 몸보다 높게 하는 게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

세란병원 박지현 진료부원장은 "어지럼증은 전체 인구의 30%가 겪을 정도로 흔한 질병이며 여름철에는 실내외 온도 차로 인한 자율신경계의 이상으로 기립성 어지럼증이 더 심해질 수 있다"며 "이 시기에 기립성 어지럼증이 일시적이지 않고 자주 반복된다면 자율신경 검사를 통해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는 게 중요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자신이 느끼는 어지럼증의 원인을 자가 진단하고 치료하다 상태가 더욱 악화해 내원하는 환자들이 적지 않다"라며 "자신이 평소 복용하고 있는 약이나 어지럼증의 증상들을 잘 체크 해두는 것은 어지럼증의 원인을 진단하고 치료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