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기능식품

오랜만에 러닝·등산, 너무 무리했다 싶을 땐?

전종보 헬스조선 기자

관절·근육 통증, 소염진통 파스 도움… 종근당 '케펨', 케토프로펜 성분 함유 약물 피부 투과 빠르고 24시간 지속… 움직임 많고 굴곡진 부위에도 'OK'

이미지

클립아트코리아
일상생활 중 관절·근육 통증이 생기면 파스를 붙이곤 한다. 소염진통제 성분의 파스를 피부에 부착할 경우, 염증 진행이 억제되면서 부착 부위 통증이 완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에는 등산·사이클·러닝 등 야외활동이 늘어남에 따라, 목이나 어깨·허리·무릎 등에 파스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더욱 많아진 모습이다. 활동량 감소로 인해 근력과 관절·근육 유연성이 떨어진 상태에서 무리하게 운동을 하다 보니, 가벼운 활동에도 비교적 쉽게 부상을 당한 것으로 보인다.



야외활동 중 부상을 당했을 경우 즉시 활동을 멈추고, 충분한 휴식과 마사지를 통해 통증을 완화해야 한다. 이후 파스와 같은 소염진통 성분 치료제를 사용하면 빠른 회복에 도움이 된다.

종근당 '케펨'은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 성분인 '케토프로펜'을 함유한 플라스타 제품으로, 약물의 피부 투과 속도가 빠르고 투과율이 높아 환부에 부착했을 때 빠르고 강력한 소염·진통 효과를 보인다. 제품 지속시간이 길어(24시간) 하루 한 장으로 충분한 효과를 볼 수 있으며, 신축성·점착력이 뛰어나 무릎, 어깨 등 굴곡진 부위와 움직임이 많은 관절에 사용해도 활동에 지장을 주거나 쉽게 떨어지지 않는다.


제품 부착면에 플라스틱 이형지를 사용해 약물이 이형지에 스미는 현상을 방지했고, 칼선은 제품 끝부분이 말리는 불편을 없애기 위해 가운데부터 붙일 수 있는 S자 모양 이중 형태를 적용했다. 종근당 관계자는 "케펨은 소염·진통 효과가 뛰어나고 사용자 편의성을 크게 개선한 제품"이라며 "야외활동 중 부상이 많은 시기에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가정상비약으로 추천된다"고 말했다.

한편, 파스 사용 후 따갑고 화끈거리는 증상이 심한 경우 부작용 증상일 수 있으므로 즉시 제거하도록 한다. 특히 파스 속 소염진통제 성분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은 사용 전 성분표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사용 후에는 소염진통 성분이 손에 남지 않도록 깨끗이 씻고, 파스를 붙일 때마다 지속적으로 가려움·따가움이 반복된다면 피부과를 방문해 특정 성분 또는 접착물질 등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는 게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