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광염 예방하는 생활습관 3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문수아 헬스조선 인턴기자

▲ 요도와 질을 지키는 유산균을 보존하기 위해 여성청결제는 주 1~2회 사용하는 게 좋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소변을 볼 때 타들어 가는 듯한 고통이 느껴진다면 방광염 증상일 확률이 높다. 방광염은 여성에게 주로 발생하는 질환으로, 부적절한 생활습관에 의해 생길 수 있다. 재발률이 매우 높은 질환이기 때문에 올바른 생활습관을 가지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방광염을 예방하는 생활습관을 알아본다.

여성청결제는 주 1~2회만 사용
요도를 유해한 세균으로부터 지키기 위해선 유산균을 보존하는 게 중요하다. 요도와 질의 점막에는 락토바실리스라는 유산균이 있다. 이것은 요도와 질 내부의 산성도를 유지해 세균이나 바이러스의 증식을 억제한다. 따라서 몸에 유산균이 부족해지면 세균이 증식해 방광염에 걸리게 된다. 유산균을 지키기 위해서 평소엔 요도와 질을 흐르는 물로 씻고, 여성청결제를 주 1~2회만 사용하는 게 좋다. 여성청결제를 지나치게 사용하면 요도와 외음부에 있는 세균뿐만 아니라, 몸을 지키는 유산균도 씻겨나갈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또, 유산균을 꾸준히 섭취하는 것도 요도와 질에 정착하는 유산균을 늘리는 방법이기도 하다.

하루에 7컵 이상 물 마시기
소변을 보면 요도에 있는 유해한 세균을 제거할 수 있다. 그러나 소변을 오랫동안 보지 않고 앉아 있으면, 소변이 방광에 머물면서 세균이 늘어나게 된다. 이어 요도에 세균이 증식하게 돼 방광염에 걸릴 위험이 커진다. 따라서 소변을 보는 횟수를 늘리기 위해 매일 7컵(1500mL) 이상의 물을 섭취하는 게 좋다. 세균 번식을 막기 위해서, 소변을 보는 횟수는 하루 6번 이상이 적절하다.

성관계 후에 소변 보기
성관계 후에 반드시 소변을 보는 게 좋다. 여성의 방광염 발병률이 높은 이유는 짧은 요도 길이 때문이다. 남성의 요도 길이는 약 20cm지만, 여성은 약 3cm이기 때문에 항문 주위에 있는 대장균이 요도를 타고 방광까지 이동할 수 있다. 성관계를 할 때 여성의 질에서 나오는 분비물은 질 건강을 지키는 유산균을 죽이고 대장균을 번식시킨다. 따라서 성관계 후 소변을 보지 않으면, 방광염에 걸릴 위험이 커지게 된다. 반드시 소변을 배출해 요도와 방광을 헹궈 대장균이 방광으로 들어가는 것을 막아야 한다. 한편, 소변을 보면 성관계로 자극을 받은 방광을 완화하는 효과가 있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