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로 해소엔 '비타민B'… 종류별 차이 있을까?

문수아 헬스조선 인턴기자

▲ 비타민B9가 부족하면 빈혈이 나타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비타민B는 피로 해소에 가장 효과적인 비타민이다. 어떤 증상에 어떤 비타민B가 효과적일까? 비타민B의 종류와 효능에 대해 알아본다.

비타민B1
비타민B1은 탄수화물을 태워 에너지를 만드는 과정에 참여하는 보조효소다. 비타민B1이 부족하면 근육에 피로감을 유발하는 물질인 젖산이 쌓인다. 심해지면 식욕부진, 소화 장애, 정력 감퇴로 이어질 수 있다. 비타민B1은 돼지고기, 콩, 고등어, 마늘에 풍부하다. 가공식품은 비타민B1 손실이 크기 때문에 신선한 식품 그대로 섭취해야 좋다. 특히 돼지고기는 삶아서 먹으면 비타민B1이 가장 잘 보존되고, 마늘은 생으로 먹어야 비타민B1이 파괴되지 않는다. 비타민B1은 커피나 차와 함께 섭취하지 않는 것이 좋다.

비타민B2
비타민B2는 성장과 세포 재생을 돕고 눈의 피로를 줄여준다. 또한 구내염을 예방하기도 한다.  비타민B2가 부족하면 피부 염증, 구강염, 구순염이 생길 수 있다. 비타민B2 결핍 현상은 주로 알코올 중독자, 당뇨병 환자, 노인에게 나타난다. 비타민B2는 우유, 콩, 생선 껍질, 달걀, 간에 풍부하다. 비타민B2는 칼슘, 비타민 C와 함께 섭취하면 흡수율이 높아진다.

비타민B3
비타민B3는 음주 후에 숙취를 유발하는 물질인 아세트알데하이드의 분해를 돕는다. 따라서 비타민B3가 부족하면 술에 심하게 취하거나 숙취가 생길 수 있다. 또한 피부병, 구토, 변비, 설사, 소화장애, 두통, 피로, 기억상실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비타민B3 결핍 현상은 주로 알코올중독자, 만성설사 환자, 일부 크론병 환자에게 나타난다. 비타민B3는 등푸른생선, 간, 살코기, 버섯에 풍부하다.

비타민B9(엽산)
비타민B9가 부족하면 빈혈이 나타난다. 비타민B9는 임산부에게 좋다고 알려져 있지만, 노인 남성의 피로 해소와 체력증진에도 도움이 된다. 비타민B9는 대두, 녹두, 시금치, 쑥갓, 김, 김치, 오렌지 주스에 풍부하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