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외과

하지정맥류 아닌데 다리 통증 반복된다면, 척추관협착증 의심해야

신은진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다리 통증이 반복된다면 척추 질환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기온이 내려가는 겨울철 다리 통증과 저림 증상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많다. 온도가 내려가면서 발생하는 통증과 저림 증상은 혈관질환을 의심하는 경우가 많은데, 종아리 부위에서 통증과 저림이 계속된다면 허리 통증이 없는 척추관협착증이 원인일 수 있다.

◇척추관협착증, 허리 통증 없이 종아리만 아플 수도
척추관협착증이란 두개골 아랫부분부터 꼬리뼈까지 이어지는 척추 중앙 공간인 척추관이 좁아지는 질환이다. 척추관이 좁아지면 내부 신경을 자극해 각종 이상 증상이 나타난다. 좁아진 척추관은 다리로 내려가는 신경을 눌러 다리 통증이 나타날 수 있다.

강남베드로병원 신경외과 이철우 원장은 "척추에 문제가 생기면 허리 통증이 없더라도 방사통처럼 엉덩이부터 종아리까지 다양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걸을 때 다리가 저려서 오래 걸을 수 없거나, 엉덩이 뼈가 빠질 것 같거나, 종아리가 터질 것 같은 느낌이 든다면 척추관협착증일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중증도 따라 척추관협착증 치료법 달라
척추관협착증은 초기와 중기의 치료법이 다르다. 척추관협착증의 초기와 중기를 나누는 기준은 여러 가지가 있다. 증상 발생시점, 심한 증상이 발생한 시점, 보존적 치료를 시행하고도 증상이 개선되지 않고 얼마나 지속됐는지 등에 따라 척추관협착증의 중증도가 구분된다.

치료법은 환자의 상태에 따라 정해진다. 척추관협착증 초기라면 물리치료, 재활운동, 주사치료 등과 같은 보존적 방법으로 증상을 개선할 수 있다. 증상이 이미 진행되어 통증으로 일상생활이 힘들어진다면 내시경 시술 등을 통해 보다 적극적인 치료를 고려해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