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귤, 곰팡이 피면 즉시 버려야 하는 이유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 김명주 헬스조선 인턴기자

▲ 감귤 보관 시 주의하지 않으면 곰팡이가 피는데, 발견 즉시 버리는 것이 안전하다./사진=농촌진흥청 제공


감귤은 겨울철 대표 과일이다. 새콤달콤한 맛과 더불어 비타민C, 식이섬유, 플라보노이드 등 영양소가 풍부하다. 그런데 오래 보관하다가 곰팡이가 피었다면 즉시 버려야 한다.

감귤에 자주 피는 곰팡이는 두드러기, 발진 등 알레르기를 일으킬 수 있다. 버릴 때는 곰팡이가 핀 부분만이 아닌, 통째로 버리는 것이 좋다. 눈에 보이는 곰팡이는 일부분에 불과하더라도 감귤처럼 무른 과일에는 곰팡이가 깊숙이 침투해 있을 가능성이 있다. 또한 감귤에 핀 곰팡이는 다른 귤에 옮겨갈 수 있기 때문에 곰팡이가 피지 않은 나머지 감귤을 골라낸 후, 깨끗이 세척해 물기를 닦아내야 한다.

감귤에 피는 곰팡이를 예방하려면 온도와 습도에 주의해 보관한다. 온도가 높으면 저장성이 떨어지고 습도가 낮으면 신선도가 떨어진다. 저장온도는 3~4도, 습도는 85~90%를 유지한다. 1도 이하에서는 냉해를 입기 쉬워 주의한다. 보관 장소 바닥과 감귤 사이에 신문지나 키친타월을 넣어서 보관하면 더 오래 두고 먹을 수 있다. 밀봉 보관은 피한다. 공기의 유통이 차단되면서 발생하는 알코올로 인해 좋지 않은 냄새가 날 수 있다.
관련기사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