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고약한 입 냄새, 병(病) 때문일 수 있다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이미지

당뇨병, 콩팥병, 위염 등이 입 냄새를 유발할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입 냄새가 유독 지독한 사람이 있다. 이를 열심히 닦아도 냄새가 없어지지 않고 냄새가 고약하면 질환을 의심해야 한다.

대표적인 것이 위염이다. 위에 염증이 생기면 '황화합물'이라는 물질이 생긴다. 황화합물은 악취를 유발하는데, 이것이 위에서 식도를 타고 입으로 올라와 입으로 전해진다. 역류성식도염이 있어도 입 냄새가 심할 수 있다. 역류성식도염은 위산이 식도로 역류하는 질환이다. 쓴 물이 입으로 역류하는 느낌이 자주 들고, 원인 모를 기침이 지속되면 역류성식도염을 의심한다.

장에 염증이 있어도 입 냄새가 날 수 있다. 장염은 장에 유해균이 많아지는 것이 원인으로 작용하는데, 이때 유해균이 만드는 가스가 혈액에 들어가면 폐에서 산소와 교환될 때 악취를 내뿜고 입까지 올라올 수 있다. 

당뇨병도 입 냄새를 유발한다. 당뇨병이 심하면 우리 몸이 포도당 대신 지방을 에너지원을 사용한다. 그런데 이때 지방이 분해되면서 생성되는 '케톤'이라는 물질이 악취를 풍긴다.

콩팥병이 있어도 체내 노폐물이 잘 걸러지지 않아 혈액에 암모니아가 쌓이면서 입 냄새가 날 수 있다.

편도결석도 확인해봐야 한다. 편도결석은 목 안쪽과 코 뒤에 위치해 세균으로부터 목을 보호하는 기관인데, 염증이 생기면 홈이 파인다. 이곳에 음식물과 세균이 끼면서 딱딱해져 결석이 된다. 달걀 썩은 내와 비슷한 악취를 낸다.

자신에게 입 냄새가 나는지 확인하려면 손등이나 팔에 혀로 침을 살짝 묻히고 1~2초 후 냄새를 맡아보자. 혀 가장 안쪽을 손가락으로 찍은 후 냄새 맡거나, 종이컵에 입김을 불어 냄새를 맡아보는 것도 방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