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

이갈이, 세게 무는 힘보다 50% 강해… 치아 손상, 두통까지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뇌파 상태가 영향

이미지

이갈이가 이에 가하는 힘은 생각보다 강해 두통, 치아 마모 등을 유발한다./사진=헬스조선 DB

자면서 유독 이를 가는 사람들이 있다. 이갈이는 수면장애의 일종이다. 의학서적 '국제수면장애분류'에 따르면 이갈이는 불면증, 기면증, 몽유병, 수면무호흡증과 함께 수면장애의 일부로 분류된다. 이갈이가 단순히 소음을 유발하는 수면습관이 아닌 몸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원인이 된다는 것이다. 실제 이갈이는 두통, 치아 손상 등 다양한 부작용을 유발한다.

◇이갈이, 뇌파 변화가 영향 미쳐… 악무는 힘보다 50% 강해

이갈이는 잘 때 뇌파가 미세하게 각성되며 생긴다. 자는 동안 우리 몸은 뇌파의 변화에 따라 얕은 수면과 깊은 수면 상태를 오간다. 뇌파가 미세 각성 상태가 되면 깊은 수면 상태에서 얕은 수면 상태로 넘어가는데, 이때 교감신경이 흥분되면서 여러 신체 변화가 나타난다. 그중 턱 근육이 수축되면서 이갈이 증상을 유발한다. 선치과병원 구강내과 김영건 과장은 "깊은 수면에서 얕은 수면으로 넘어가는 미세 각성 상태가 잦으면 이갈이가 더 심하게, 자주 생긴다"고 말했다.

이갈이를 할 때 치아에 가해지는 힘은 생각보다 강하다. 김영건 과장은 "의식적으로 최대한 이를 악무는 힘보다 50% 더 세다"고 말했다. 이로 인해 가장 흔히 생기는 것이 치아 마모다. 이갈이가 심하면 치아 바깥층의 가장 단단한 법랑질층이 깎여 안쪽의 상아질층이 노출되기도 한다. 치아와 잇몸 연결부위에 손상이 가면서 잇몸이 패이기도 한다. 이가 시린 증상이 생길 수 있다. 턱 근육과 관절에도 좋지 않다. 턱에서 '딱' 소리가 나거나 턱 주변이 뻐근한 느낌이 드는 턱관절 질환을 유발할 수 있고, 만성 두통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임플란트 치료도 방해한다. 임플라트 치료의 핵심은 치조골(뼈)에 식립체(나사)를 안정적으로 심는 것이다. 이갈이를 하면 식립체가 뼈에 잘 고정되지 않는다.

◇​수면다원검사로 가장 정확히 진단

이갈이를 확실히 진단하는 방법은 수면다원검사를 하는 것이다. 수면다원검사는 몸에 센서를 부착해 뇌파, 안구운동, 산소포화도, 호흡 등을 모니터링하는 검사다. 이갈이를 검사하려면 여기에 턱근육 근전도, 이갈이 소리에 대한 오디오센서, 턱 움직임에 대한 비디오 검사를 추가한다. 하지만 병원에서 최소 하룻밤을 자야 하고 가격이 비교적 비싸다는 단점이 있다. 이때는 치과를 찾는 것도 방법이다. 김 과장은 "생활환경, 치아 상태, 환자 증상을 종합해 이갈이를 진단한다"고 말했다. 가장 쉬운 방법은 같이 사는 사람이 목격한 것이다. 송곳니와 작은어금니가 마모된 정도를 확인하는 것도 단서다. 김영건 과장은 "특정 식습관이나 치과 보철치료 없이 10대~30대 초에 송곳니나 작은어금니가 편평해져 있다면 이갈이를 하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아침에 자고 일어났을 때 옆머리 부위나 턱, 볼 주변에 뻐근한 느낌과 통증이 있는 것도 이갈이 때문일 수 있다. 김 과장은 "환자가 “저는 이갈이 안 하는데요?”라고 말하는 경우도 많지만 이갈이는 단순히 이를 옆으로 빠득빠득 가는 형태뿐만 아니라 이를 악무는 형태로도 나타난다"며 "이점을 고려하면 아침의 턱 통증이나 두통을 이갈이를 암시하는 위험 신호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엔 보툴리눔독소 치료 주목

이갈이는 수면 중의 뇌파 변화에 의해 일어나기 때문에 완벽히 치료하는 것은 쉽지 않다. 중추신경계통에 작용하는 약물을 사용해 이갈이 증상을 줄일 수는 있다. 하지만 부작용 발생 위험이 있어 일부 경우에만 적용한다. 가장 흔하게 이용되는 치료법은 구강 내 장치를 착용하는 것이다. 개인 치열에 맞춰 제작한 레진 장치를 환자 치아에 붙인다. 환자에 따라 장치치료 후 이갈이가 사라지기도 하지만, 장치에 적응하면 이갈이가 일부 재발하는 환자도 있다. 하지만 장치를 착용한 상태에서는 이갈이가 치아, 턱관절, 근육에 직접적인 충격을 가하는 것을 차단할 수 있다.

최근에는 보툴리눔독소를 이용한 치료법이 주목받고 있다. 보툴리눔독소가 근육의 과도한 수축을 억제해 이갈이의 횟수와 강도를 약화한다. 기존의 구강 내 장치 치료가 이물감 때문에 불편할 경우 고려해볼 수 있다. 보툴리눔독소 치료엔 이갈이로 인해 비대해진 교근(아랫턱을 끌어올리는 기능을 하는 근육) 크기를 줄여주는 기능도 있어 이갈이가 있는 사각턱 환자에게도 권장할 만하다.

평소에는 이 악물기 등 안면근육을 긴장시키는 습관을 의식적으로 억제해야 한다. 딱딱한 음식은 턱 근육을 긴장시키는데 이것은 이갈이로 이어질 수 있다. 커피, 녹차 등 카페인이 들어간 음식은 미세각성을 일으켜 숙면을 방해할 수 있어 과도한 섭취를 자제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