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과

수분크림, 황사 때는 1.5배 더 발라주세요

강경훈 헬스조선 기자 | 이해나 헬스조선 인턴기자

이미지

사진=조선일보 DB


수분크림은 화장을 하는 여성들의 필수 아이템이다. 화장 전 수분크림을 충분히 발라줘야 얼굴에 자연스레 스며드는 메이크업을 완성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 수분크림을 더 효과적으로 쓸 수 있는 방법이 있다고 한다.

◇세안 후 1분 안에 바르기
수분크림은 세안 후 1분 안에 발라주는 게 좋다. 물기가 마르면 그 사이 피부가 건조해져 피부에 주름이 생기는 등의 노화가 촉진되기 때문이다. 세안 후 3분이 지나면 피부 수분의 70% 이상이 날아가므로 적어도 1분 안에 바르는 게 가장 좋다. 물기가 마르기 전 소량을 얇게 펴 바르면 피부에 막이 형성돼 수분이 빠져나가는 것을 막는다.

◇끈적임 사라진 후 화장하기
중요한 일이 있는 날에는 촉촉한 피부를 만들기 위해 수분크림을 골고루 바르는데 더욱 신경 쓰는 사람이 많다. 이때는 수분크림을 바른 뒤 피부 표면을 손으로 살짝 쓸어보며 상태를 확인하는 게 좋다. 물기가 없는 손으로 얼굴을 만졌을 때 끈적임이 없는 상태가 화장을 하기에 가장 좋다.

◇황사 불면 1.5배 더 바르기
황사 때는 피부가 쉽게 건조해져 끈적거리는 느낌이 들 만큼 많이 발라주는 게 좋다. 평소보다 1.5배 더 발라준다. 수분 크림은 피부 보호막 역할을 해 먼지가 모공에 침투하는 것을 막아주기 때문이다. 하지만 외출 전에 피부를 만져봐 충분히 스며들었는지 확인해보자. 수분크림이 끈적일 때에는 피부에 먼지가 달라붙기 쉬워 오히려 좋지 않다.

◇파운데이션:수분크림=2:1
피부가 촉촉해 보이는 물광 메이크업을 하기 위해서는 파운데이션과 수분크림을 2:1 비중으로 섞어 바르는 게 좋다. 크림 타입보다는 젤 타입 수분크림을 사용해야 화장이 쉽게 지워지지 않는다. 수정화장을 할 때는 얼굴이 건조한 부위에 수분크림을 살짝 덧발라주면 도움이 된다. 건조한 부분에 수분크림을 덧바르면 촉촉한 피부막을 형성하며 화장이 피부에 잘 스며들 수 있게 돕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