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부인과

그곳에서 나는 냄새, 세정제 잘 선택해야

헬스조선 편집팀



고온다습한 여름철은 특히 여성 건강이 위협받기 쉽다. 여성 10명 중 7명 이상이 경험하는 질염의 원인균의 번식이 고온다습한 이 시기에 활발히 일어나는 것.

생리 전후에 나타나는 냄새나 분비물 증가 역시 질염의 초기 증상일 수 있는데, 여름철에 발생 빈도가 더욱 증가할 수 있다. 질염 증상은 주로 질 주위가 빨갛게 부어 오름과 동시에 가렵고 따끔거리거나, 으깬 두부 같은 덩어리 형태의 희거나 약간 노란 질 분비물이 증가하는 형태로 나타난다. 여름철 질염의 예방, 관리를 위해서는 여성세정제를 주기적으로 사용하는 것이 좋다. 특히 질염 원인균 중 하나인 칸디다균은 젖은 옷을 오래 착용하면 번식할 수 있으므로 물놀이 계획이 있다면 더욱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질내 정상균 균형과 pH를 유지해 질염 발병률을 낮추고, 분비물이나 냄새 등을 완화하는 지노베타딘 등을 쓰면 된다. 단, 일반 드럭스토어나 로드숍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는 향기 위주의 화장품 세정제와 약국에서 판매하는 여성세정제를 구분할 필요가 있다. 단순 ‘세정’ 보다 질염 원인균을 효과적으로 제거하는 질염의 예방 및 개선 효과에 초점을 맞춰 선택해야 질염을 안전하게 예방, 관리할 수 있기 때문이다.

김현영 산부인과 전문의는 “여름철에는 고온다습한 환경과 물에 접촉하는 빈도가 높아 여성들의 경우 질염 발병에 더욱 신경써야 한다”며 “국소부위가 가렵거나 냄새가 난다면 그냥 넘어가지 말고 세정시 알칼리성 비누는 자제하고 약국에서 판매하는 여성세정제를 사용하면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그밖에 평소 생활습관만 개선해도 국소부위 건강을 지킬 수 있다. 스키니진, 레깅스나 꽉 끼는 수영복 등의 장시간 착용을 자제하고, 속옷은 통기성이 좋은 면 제품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또한 면역력을 약화시키는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노력한다. 특히 생리주기를 체크하듯 평소에 질 상태나 냄새, 분비물의 변화를 주기적으로 확인하면 도움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