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식자리, 발냄새 걱정된다면 가죽구두 신어야

이미진 헬스조선 | 참고서적=우리집 한방백과



회식자리에서 신발을 벗어야 되는 상황일 때 망설여진다면? 오랫동안 신발을 신고 있다가 벗으면 누구나 발냄새가 나기 마련이다. 그런데 이런 민망한 상황이 벌어지는 이유는 뭘까?

▲ 사진-조선일보DB


발은 신발과 양말에 싸여 밀폐된 공간에 있다. 발에 땀이 차면 피부의 각질층이 불면서 축축해져 세균이 활발하게 활동하게 된다. 땀의 성분은 대부분 물이기 때문에 특별한 냄새가 나질 않는다. 이때 박테리아가 땀에 불어 물렁해진 각질을 분해하면서 만들어내는 것이 ‘이소발레릭산’이라는 악취성 화학물질이다. 더구나 갈라진 각질층 사이로 무좀균이 침투하면 2차로 박테리아가 들어와서 더욱 고약한 냄새를 풍기게 된다.

발냄새를 줄이려면 우선 땀과 습기를 줄여야 한다. 발을 깨끗이 씻은 뒤에 발가락 사이사이의 물기를 완벽하게 제거하는 것이 아주 중요하다. 땀을 잘 흡수하도록 가급적 가죽구두를 신고 양말도 면제품을 써야 한다. 평소 구두 안쪽을 알코올로 닦아서 바람이 잘 통하는 음지에 말리면 좋다.

녹차를 진하게 우려낸 물에 발을 담그면 살균작용이 있어서 발냄새는 물론 무좀에도 효과적이다. 혹은, 모과 잎이나 모과 뿌리를 달인 물로 씻어도 발냄새를 제거할 수 있다. 미지근한 물에 식초를 한두 방울 섞어 사용하기도 한다. 생강을 강판에 갈아서 발가락 사이사이에 30분 정도 붙여두면 냄새를 제거할 수 있다.

지니메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