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관절질환

팔목터널 증후군 80%가 여성

의학전문

주부·손 사용 많은 작업자에 잘 나타나

손저림을 유발하는 팔목터널증후군 환자 5명 중 4명은 여성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팔목터널증후군이란 손목에 신경이 지나는 터널이 여러 원인으로 좁아져 신경을 압박하는 현상을 말한다. 이로 인해 환자는 손이 저리거나, 감각이 둔해지는 증상을 겪는다.

분당서울대병원 재활의학과 백남종 교수팀은 단국대병원·동국대병원 등 전국 7개 대학병원과 공동으로 팔목터널증후군으로 진단받은 환자 672명을 분석했다.

그 결과, 환자의 80%가 여성으로 나타났으며, 직업별로는 가정주부가 41%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서비스 업종 종사자(18%)였다. 나이는 45세에서 54세 사이가 33%로 가장 흔했다.

이들 중 72.6%에서 증상 발생이 현재의 작업과 관련이 있다고 응답했는데, 이는 부적절한 손과 손목의 자세(56.6%), 반복적인 작업(26.3%), 무거운 물건을 드는 것(28.1%) 등이 증상을 유발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개 팔목터널증후군은 손일을 많이 하는 가정주부, 반복적으로 컴퓨터의 키보드나 마우스를 사용하는 직업, 손으로 조립 일을 하는 근로자, 악기 연주자, 이발사 등의 직종에서 흔히 나타난다. 또한 임신, 당뇨병, 갑상선 기능저하증, 류머티스 관절염 등과 동반되기도 한다.

이들이 주로 호소한 증상으로는 ‘손목이 저리거나 감각이 둔하다’는 것이 가장 많았고, 손 사용 후 증상이 더 심해지고, 손을 털면 증상이 덜해지는 특징을 보였다.

백남종 교수는 “손이 저린 경우는 목 디스크, 뇌졸중, 말초신경염, 근막통증증후군, 혈액순환 장애 등에 의해서도 생기므로 전문의의 진찰과 근전도 검사가 필요하다”며 “약물이나 주사 치료로 좋아지기도 하지만 심할 경우 손목 부위를 국소마취로 절개, 좁아진 터널을 넓혀줘야 한다”고 말했다.

( 의학전문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