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모지상주의의 역설

우리는 모두 외모 콤플렉스를 앓고 있다

아이디 병원

박상훈 대표원장

얼굴은 한 사람의 이미지를 대표하는 ‘창’이라 할 수 있다. 그 사람의 특징이나 매력, 개성이 얼굴을 통해 드러나기 때문이다. 아무런 정보가 없는 새로운 사람을 만날 때 외모는 그 사람에 대해 가장 먼저 판단할 수 있는 기준 중 하나다. 때문에 외모가 그 사람의 전부는 아니라 하더라도 상당한 영향력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은 부정하기 어려울 것이다.

그런데 누구나 칭송하는 아름다운 외모를 갖춘 사람들은 자신의 외모에 100퍼센트 만족하며 살아가고 있을까? 단정지어 말할 수는 없지만, 충분히 아름다운 사람들도 자신의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성형외과의 문을 두드리는 것을 보면 꼭 그렇지만은 않은 듯 하다.

실제로 성형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외모 그 자체보다는 자신의 외모에 대한 자체 평가가 더욱 큰 영향을 미친다. 남들이 보기에는 더할 나위 없이 예쁜 얼굴인데도 쇼핑하듯 성형외과에 들러 외모 상담을 받는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주변에서 “성형 좀 해야 할 것 같다”는 이야기를 자주 듣는데도 성형수술을 전혀 고려하지 않는 사람들도 있다. 중요한 것은 자신의 외모에 얼마나 콤플렉스를 느끼고 있느냐는 것이다.

사회가 외모지상주의 프레임을 견고하게 할수록 외모로 인한 콤플렉스의 강도도 높아지기 마련이다. 사람들과 쉽게 친해지지 못하는 것도, 취업이 어려운 것도, 결혼에 실패하는 것조차도 외모가 문제라 생각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이들은 자신이 겪고 있는 상당수의 문제는 외모에서 비롯되었으며, 외모가 장밋빛 앞날을 가로막는 걸림돌이라 여기기도 한다.

물론 외모 콤플렉스가 반드시 나쁘기만 한 것은 아니다. 콤플렉스는 또 다른 관점에서 볼 때 자기 발전의 열쇠가 될 수도 있다. 스스로 외모가 부족하다 느낄 때 외모를 커버할 수 있을만한 매력을 가꾸기도 하고, 더 나은 능력을 얻기 위해 스스로를 갈고 닦는 노력을 기울일 수도 있다. 그럼에도 외모가 문제라는 생각이 든다면 성형수술도 콤플렉스를 극복하는 하나의 방법일 수 있다.

결국 성형은 외모 그 자체보다는 외모로 인해 생긴 마음의 아픔을 치유하는 과정이라 볼 수 있다. 성형수술을 받는 사람들이 모든 외모의 변화를 죄책감으로 받아들이지 않도록, 우리 사회가 성형에 대한 올바른 지식과 따뜻한 이해를 바탕으로 이들의 마음의 상처를 품어주는 과정이 필요한 때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성형외과 의사로 20년 정도 살면서 수많은 환자들을 만나게 되었다. 그런데 그 환자들과 대화를 나누다 보니 성형을 받는 이유는 단순히 예뻐지고 싶어서가 아닌, 사회적/심리적/문화적 요인 등 여러 외부적 요인과 직결되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이에 사회적 현상으로써의 성형수술에 대해 이야기해보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