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

소아·청소년 중증 아토피피부염 증가… 만성 전신질환 위험 커져

이슬비 기자

이미지

사진=클립아트코리아
한국 소아청소년의 중증 아토피피부염의 유병률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증 아토피피부염을 앓는 소아청소년들은 심혈관 질환, 자가면역질환, 염증성 장 질환, 악성종양 등 만성 전신질환을 동반하는 비율이 높다.

삼성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 안강모 교수, 엘에스케이글로벌파마서비스 김선우 박사, 중앙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신상희 교수, 춘천성심병원 소아청소년과 이지영 교수 연구팀은 6세 이상 20세 이하 소아청소년의 아토피피부염 유병률 변화를 추적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이건희 소아암·희귀질환 연구사업 후원으로 진행됐다.


연구팀에 따르면 우리나라 소아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중증 아토피피부염의 유병률이 2011년에서 2019년까지 인구 10만명 당 20명에서 40명으로 두 배 증가했다.



이미지

전체 아토피피부염 환자 대비 중증환자의 비율이 2011년 0.76% 에서 2019년 1.10% 로 증가했다./사진=삼성서울병원
게다가 전체 아토피피부염 환자가 늘어나는 속도보다 중증 아토피피부염 환자가 증가하는 속도가 더 빨랐다. 전체 아토피피부염 환자 대비 중증환자의 비율이 2011년 0.76% 에서 2019년 1.10% 로 증가했다.

연구팀은 이런 경향이 13세부터 18세 사이 청소년으로 범위를 좁혔을 때 더 도드라졌다고 했다. 이 나이 대 전체 환자 대비 중증 환자 비율은 2011년 1.31%에서 2019년 1.87%로 증가했다.

문제는 중증 아토피피부염은 단순한 피부질환에 머물지 않는다는 점이다. 경증 아토피피부염과 달리 중증 아토피피부염은 심혈관 질환, 자가면역 질환, 염증성 장 질환, 당뇨병 등과 같은 만성 전신질환과의 연관성이 보고되고 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우리나라 소아청소년 전체 인구를 대상으로 ▲아토피피부염이 없는 그룹 ▲경증-중등도의 아토피피부염 그룹 ▲중증 아토피피부염 그룹으로 나누어 만성 전신질환의 유병률을 비교했다.


그 결과, 중증 아토피피부염 그룹이 다른 두 그룹에 비해 만성 전신질환이 동반되는 비율이 현저하게 높았다.

안강모 교수는 “우리나라 소아청소년에서 중증 아토피피부염 유병률이 점차 증가하다 보니 만성 전신질환의 동반 위험도 커졌다”며 “중증 아토피피부염의 조기 예방을 위한 적극적인 관리 대책이 필요하다”고 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천식알레르기학회 국제 학술지에 최근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