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이 주스’ 한 잔, 충치·염증 막는다

최지우 기자

이미지

잎이 많은 녹색 채소로 만든 주스가 구강 건강을 개선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잎이 많은 녹색 채소로 만든 주스가 구강 건강을 개선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잎이 많은 녹색 채소는 시금치, 양상추, 비트 등으로 비타민과 미네랄, 항산화 성분 등이 풍부하다.

영국 웨스트 스코틀랜드대 연구팀이 남성 운동선수 11명을 분석했다. 운동선수는 정상인보다 치주질환 발병 위험이 높다. 프로 운동선수는 에너지 유지를 위해 탄수화물이 풍부한 운동용 식품을 섭취한다. 그런데 이러한 제품에는 사과산 또는 구연산 등의 성분이 많이 포함돼 섭취 후 타액 산도(pH)를 떨어트려 구강 건강에 해롭다. 타액 산성화는 구강 염증과 충치를 유발한다. 운동 중 구강 호흡과 운동으로 인한 탈수 등도 구강질환 발병 위험을 높이는 요인이다.

참여자들은 ▲달리기 90분 전 ▲달리는 도중 ▲달리기 후에 비트 주스나 위약 음료를 섭취했다. 연구팀은 운동 시합 전후에 참여자들의 정맥혈을 채취하고 타액을 샘플링했다. 그 결과, 비트 주스를 섭취한 참여자의 타액 산도(pH)가 상승했으며 운동용 식품 섭취 후나 운동 후에도 상승된 수치가 유지됐다.

연구팀은 비트 주스에 풍부한 질산염이 구강 건강을 개선했다고 분석했다. 연구에 사용된 비트 주스에는 약 12mmoL의 질산염이 함유돼 있다. 질산염은 질병을 일으키는 박테리아를 제거하고 균형 잡힌 구강 마이크로바이옴을 생성해 치아를 보호하는 효과가 있다.


치은염 환자를 대상으로 질산염이 풍부한 식품 섭취의 구강 건강 개선 효과를 평가한 독일 율리우스 막시밀리안스대 연구도 있다. 2주 동안 양상추 주스를 섭취한 치은염 환자의 잇몸 염증이 감소하고 건강한 박테리아 수가 증가했다.

그렇다면 질산염을 매일 얼마나 섭취해야 할까? 밥을 먹을 때 시금치나 케일 또는 비트를 한 접시 정도 넉넉하게 섭취하면 된다. 여기에 질산염이 약 6~10mmoL 포함돼 건강상의 이점을 충분히 얻을 수 있다.

한편, 이 연구 결과는 ‘The Conversation’에 최근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