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은평성모병원, ‘로봇수술 3000례’ 달성… 암·장기이식 분야 적용 활성화

김서희 기자

이미지

은평성모병원 산부인과 남궁정 교수가 로봇수술을 시행하고 있다.​/사진=은평성모병원 제공
은평성모병원이 개원 5년 만에 로봇수술 3000례를 달성했다. 암, 장기이식을 비롯한 고난도 분야에 로봇수술을 확장하며 이룬 성과다.

2023년 3월 24일 수술 2000례를 달성한 바 있는 은평성모병원 로봇수술센터는, 연간 800여 건의 수술 시행이라는 뚜렷한 성장세를 바탕으로 단기간에 3000례(2024년 6월 10일 기준)에 도달하며 수도권 서북부 로봇수술 거점병원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 중이다.

은평성모병원은 4세대 로봇수술기 두 대를 난도 높은 중증질환 수술에 집중적으로 적용한다. 산부인과의 부인암·자궁질환, 비뇨의학과의 신장암·방광암·전립샘암, 이비인후과의 두경부암·갑상샘암과 구강수술, 외과의 위암·식도암·대장암 등으로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최근에는 혈관이식외과에서 국내 최초로 뇌사자 신장을 로봇으로 이식하는 데 연이어 성공했다. 심장혈관흉부외과에서는 폐암 환자의 폐엽 절제술에 로봇 수술을 적용하는 등 첨단 수술법의 발전을 이끌고 있다.


은평성모병원이 각 진료과의 로봇 수술 주요 사례를 분석했더니, 산부인과에서는 자궁근종·난소낭종 절제술과 자궁 전 절제술, 비뇨의학과에서는 근치적 전립샘 절제술과 신장 부분 절제술을 많이 시행했다. 외과에서는 담낭·갑상샘·위 절제술이 많았다.

산부인과 남궁정 로봇수술센터장은 “로봇을 이용한 수술은 수술 시야가 선명하게 확보되고 수술기구 조작이 정교해 안전하고 정밀한 수술을 가능하게 한다”며 “다학제 협진과 체계적 치료 계획으로 로봇 수술 기술을 발전시키는 데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은평성모병원은 로봇수술 3000례 달성을 기념해 지난 24일 오후 병원 대강당에서 배시현 병원장, 남궁정 로봇수술센터장을 비롯한 의료진과 교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을 개최했으며, 그동안의 수술 성과를 돌아보고 향후 발전 방향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