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일반

툭하면 생기는 입 안 물집… ‘이 증상’까지 있다면 구강암 신호

임민영 기자

이미지

구내염이 2주 이상 사라지지 않는다면 구강암의 전조증상일 수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유독 피곤하거나 면역력이 떨어지면 입안에 구내염이 생기는 사람이 많다. 그런데, 입안이 헐거나 물집이 생기는 증상이 시간이 지나도 사라지지 않고 계속된다면 암을 의심해봐야 한다.

◇구내염, 2주 안에 사라져
입안에 1cm 미만의 둥글고 작은 궤양이 2~4개 생겼다가 2주 이내에 사라진다면 아프타성 구내염이다. 아프타성 구내염은 구내염 환자 중 60%가 해당할 정도로 흔하다. 1년에 2~3차례 재발하는 게 일반적이다. 아프타성 구내염은 영양상태가 나쁘거나 자가면역질환, 유전적 요인 때문에 발생할 수 있다. 이외에도 당뇨병이 있으면 구내염이 잘 생긴다. 당뇨병 환자는 입안이 쉽게 건조해지는데, 입안이 건조하면 상처와 염증이 잘 생기고, 잘 낫지 않기 때문이다.

◇입안 궤양·통증 2주 이상 나타나면 구강암 의심해야
그런데, 구내염이 2주 이상 사라지지 않는다면 구강암의 전조증상일 수 있다. 구강암은 입술, 혀, 잇몸, 뺨 안쪽 표면 등 입안에 생기는 악성 종양을 말한다. 40대 이상 중년 남성에게 흔하지만, 젊은 층에서도 발병률이 증가하고 있다. 구강암은 5년 이내 사망률이 약 44%에 이를 정도로 위험한데, 조기 발견이 어려워 치료가 늦어지는 경우가 많다. 입안에 염증이 생기는 구내염과 증상이 비슷해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구강암은 구내염과 달리 구강 내 붉거나 하얀 궤양과 통증이 2주 이상 지속되는 경우가 많다. 이외에도 ▲입안 부기 ▲구강 일부 변색 ▲치아 흔들림 ▲음식물을 씹거나 삼키기 어려움 ▲혀·턱을 움직이기 불편한 증상 등도 동반된다. 이런 증상이 나타난다면 구강암을 의심하고 바로 병원을 방문하는 게 좋다. 구강암 환자는 수술 치료를 진행할 수 있다. 수술은 암 발생 부위를 포함해 주위 조직을 넓게 제거한 뒤 재건하는 방식이다. 이외에도 방사선치료와 항암치료를 병행한다.

◇구강 위생 신경 쓰면 도움
평소 구내염을 예방하려면 구강 위생을 청결히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 치아 사이 틈까지 꼼꼼하게 칫솔질하고, 정기 검진을 받는 게 좋다. 지나치게 뜨거운 음료나 음식은 입안 점막을 자극해 염증을 유발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염증이 암으로 이어질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술과 담배, 맵고 짠 음식도 삼가는 게 좋다. 평소 면역력이 떨어지지 않게 적당한 휴식을 취하고, 비타민B와 비타민C 등이 들어있는 음식을 골고루 먹는 것도 도움이 된다. 비타민B는 시금치, 토마토, 바나나 등에 풍부하며 비타민C는 파프리카, 오렌지, 브로콜리 등에 많이 들어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