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

당뇨병이면 무조건 살 빼야 한다?… 저체중, '심장 건강' 망쳐

이슬비 기자

이미지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당뇨병 환자에서 저체중이 지속되면 추후 심부전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당뇨병 환자에서 심부전 유병률은 최대 22%로, 일반인의 4배 정도 수치다. 심부전 환자의 예후는 정상체중군보다 저체중군에서 예후가 안 좋다고 알려져 있는데, 심부전 고위험군인 당뇨병 환자에서 저체중 요인이 미치는 영향은 연구가 부족한 실정이었다.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 내분비내과 이원영, 이은정 교수, 메트로웨스트병원 유태경 교수, 숭실대 한경도 교수 연구팀은 2009년~2012년 사이에 국민건강보험공단 국가검진을 실시한 126만8383명의 2형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체질량 지수(BMI)와 심부전 발생 위험도를 추적 관찰했다. 


연구팀은 연구 시작 4년 전 BMI 와 연구 시작 시점의 BMI에 따라 ▲BMI가 모두 정상범위인 지속 정상체중 군(≥18.5kg/m2) ▲BMI가 모두 저체중 범위인 지속 저체중 군(<18.5kg/m2) ▲정상체중에서 저체중으로 변경된 군 ▲저체중에서 정상체중으로 변경된 군으로 나누어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지속 정상 체중 군과 비교했을 때, ▲정상체중에서 저체중으로 변경된 군 ▲저체중에서 정상체중으로 변경된 군에서 심부전 위험도가 모두 동일하게 39% 높아졌다. 또한 지속 저체중 군에서는 심부전 발생 위험도가 61%로 높아져, 가장 높은 위험도를 보였다.  



이미지

당뇨병 환자에서 체중 변화에 따른 심부전 발생 위험도./사진=강북삼성병원
강북삼성병원 내분비내과 이원영 교수는 “이번 연구는 2형 당뇨병 환자에서 저체중이 오랜 기간 지속될수록 심부전 위험도가 높아진다는 것을 시사한다”며 “영양결핍이나 대사 장애로 근소실과 지방소실이 발생해, 체내 염증반응이 진행되는 게 문제인 것으로 추측한다”고 했다. 이어 “당뇨병 환자들에서는 심부전 발생 위험 높아지므로 경각심을 갖고 체중을 적극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건강한 식사, 운동 등 생활 습관 관리와 더불어 내과적 치료를 통해 심부전과 심혈관질환 발생을 예방해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노인의학 분야 최상위 학술지인 Journal of cachexia, sarcopenia and muscle 최신 호에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