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

대웅제약, 세계 소화기학회서 ‘펙수클루’ 연구 성과 소개

전종보 기자

이미지

‘2024 소화기질환 주간’에서 설치된 펙수클루 학술부스 / 대웅제약 제공
대웅제약은 지난 18일부터(현지시각) 4일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진행된 ‘2024 소화기질환 주간(이하 DDW)’에서 펙수클루 학술 부스 운영과 ‘펙수클루의 밤’ 심포지엄을 성료했다고 28일 밝혔다.

DDW는 전 세계 의사, 연구자, 업계 관계자 등이 참석하는 소화기 국제 학회로, 이번 행사는 1만3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DDW에 참가한 대웅제약은 18일부터 21일까지 홍보 부스를 통해 펙수클루의 최신 지견과 핵심 연구 성과를 선보였다.

대웅제약은 펙수클루 부스에서 펙수클루의 특장점 소개와 함께 연구 총 12건을 소개했다. 그 중 항염증 효과 등에 대한 연구자 주도 기초연구 3건과 중국 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 환자 대상 임상 3상 연구의 추가분석결과 1건이 포스터로 발표됐다. 발표 포스터 주제는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양성 위상피세포에서 핵인자 카파비 억제를 통한 펙수프라잔의 항염증적 특성 ▲식도세포에서 파이롭토시스 경로 억제를 통한 항염증 효과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로 유발한 마우스 모델에서 소장 손상 예방효과 ▲중국 미란성 역류성위식도역류질환 환자에서 펙수클루의 우수한 주증상 완화 효과에 대한 내용이다.


19일 열린 펙수클루의 밤에는 브라질, 콜롬비아, 멕시코, 한국 등 8개국 의사 100명이 참석했으며, 서울아산병원 정훈용 교수와 멕시코 국립자치대학 맥스 슈멜슨 교수가 좌장으로 나섰다. 심포지엄에서는 다양한 임상시험을 통해 입증된 펙수클루의 효능, PPI 계열 대비 뛰어난 P-CAB 계열 치료제의 효과 등에 대한 강의, 케이스 스터디 발표가 진행됐다.

대웅제약 박은경 ETC마케팅본부장은 “이번 DDW 부스와 심포지엄은 전 세계 소화기질환 전문가들에게 펙수클루를 알리고 다양한 임상 결과와 치료 사례를 소개하는 교류의 장이 됐다”며 “펙수클루가 전 세계 치료 현장에서 위식도역류질환 치료를 위한 효과적인 옵션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