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신

7살부터 난치병 앓던 40대 한정선씨, 5명 생명 살리고 하늘 나라로…

이해나 기자

이미지

기증자 한정선님./사진=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 5월 4일 서울대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에서 한정선(45)님이 뇌사장기기증으로 5명의 생명을 살리고 하늘의 천사가 돼 떠났다고 밝혔다.

지난 4월 30일 매일 아침 한씨와 통화를 하던 활동지원사는 한씨가 전화를 받지 않자 급히 집으로 찾아갔고, 화장실에서 쓰러진 한씨를 발견해 병원으로 이동해 치료받았지만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상태가 됐다.

가족은 한씨가 7살에 모야모야병에 걸려 지체 장애 2급으로 자유롭지 못한 삶을 살아왔기에 누군가의 생명을 살리고 기증 후 다른 사람의 몸속에서 건강하게 잘 지내길 바라며 기증을 결심했다. 한씨는 뇌사장기기증으로 심장, 간장, 신장(우, 좌), 폐장(우, 좌)(동시 수혜)을 기증하여 5명의 생명을 살렸다.


서울에서 1남 1녀 중 장녀로 태어난 한씨는 7살 때 뇌혈관이 좁아지는 희귀난치병인 모야모야병을 진단받았다. 내성적이지만 친한 사람에게는 마음을 열고 늘 뭔가를 나눠주고 애정을 표현하는 마음씨 따뜻한 사람이었다. 서울시립 뇌성마비 복지관에 아침마다 방문해 여러 프로그램을 함께 하며, 늘 밝게 웃으며 즐겁게 지냈다. 또 매일 복지관 선생님과 활동지원사에게 시를 써주는 것을 제일 좋아했다.

한정선 씨의 어머니 김의신 씨는 "정선아, 하늘에서는 아프지 말고 편하게 잘 지내라. 누구도 할 수 없는 생명을 살리는 좋은 일을 하고 갔으니, 좋은 곳에서 행복하게 잘 살아. 사랑한다"며 하늘로 보내는 편지를 전했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이삼열 원장은 "질병에 아픔을 경험했기에 다른 아픈 사람의 마음을 이해하고 생명나눔을 실천해 주신 기증자와 기증자 유가족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