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

쿠키 반죽에 ‘다이아’ 빠트린 美 빵집 사장 “돌려준다면…”

전종보 기자

[해외토픽]

이미지

KMBC 캡처
미국의 한 빵 가게 사장이 반죽에 빠트린 다이아몬드를 찾아나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9일(현지 시각) 미국 지역 방송 KMBC에 따르면, 캔자스 주 레번워스에서 빵집을 운영 중인 던 먼로는 최근 쿠키를 만들다가 반지에 있던 다이아몬드를 잃어버렸다.

즉시 가게 곳곳을 찾아봤으나 다이아몬드는 발견되지 않았다. 먼로는 쿠키를 만들다가 반죽에 다이아몬드가 떨어진 것으로 추측했다. 그는 “손을 내려다봤는데 반지에 있던 다이아몬드가 사라져 있었다”고 말했다.

먼로는 30여 년 전 결혼할 당시 남편으로부터 이 반지를 선물받았다고 설명했다. 반지 가격은 약 4000달러(한화 약 550만원)로, 반지 윗부분에 마르퀴즈 컷 다이아몬드(보트 모양으로 커팅된 다이아몬드)가 달려있었다. 그는 “반지는 30년 넘도록 늘 내 손가락에 있었다”며 “마음이 너무 아프다”고 말했다.


먼로는 초콜릿 칩 쿠키와 설탕 쿠키, 땅콩버터 쿠키 중 하나에 다이아몬드가 들어갔을 것으로 보고 있다. 그는 “다이아몬드를 찾아준 사람에게 쿠키를 무료로 제공하겠다”며 다이아몬드를 잃어버린 날 쿠키를 사간 손님들에게 다이아몬드를 발견한다면 돌려줄 것을 부탁했다. 다만 일주일이 넘도록 다이아몬드는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먼로는 “우연히 발견해 돌려준다면 영원히 마음의 빚을 졌다고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쿠키 속 다이아몬드를 씹으면 치아를 다칠 수 있으므로 조심해야 한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먼로는 “누구도 치아가 손상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