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질환

눈에 기다란 '손잡이' 박힌 말레이 남성… 수술 후 회복됐을까?

이해나 기자

[해외토픽]

이미지

말레이시아에 거주하는 19세 남성은 교통사고로 인해 오른쪽 눈에 오토바이 손잡이가 박혔다. 하지만 다행히 시력이 손상되지 않은 채 회복됐다./사진=American Journal Of Ophthalmology​
교통 사고로 인해 한쪽 눈에 오토바이 브레이크 레버가 박힌 위험한 사례가 공개됐다.

말레이시아에 거주하는 A(19)군은 오토바이 사고로 인해 눈에 브레이크 레버(손잡이)가 박힌 채 구급차에 실려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말라야대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검사 결과, 금속성 오토바이 레버가 오른쪽 눈 아래에 박혀있었다. 다행히 A군의 시력에는 큰 손상이 없었고, 대신 '안구심반사' 가 발생한 게 문제였다. 안구심반사는 안구에 자극이 가해졌을 때 부정맥이 발생하는 것이다. 안구심반사가 심해지면 심정지로 인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A군의 경우 안구심반사로 인해 맥박수가 분당 45~47회로 떨어졌고, 눈에 박힌 레버를 건드리면 심박수가 더 낮아졌다.

의료진은 즉시 전신마취 하에 눈에 박힌 브레이크 레버를 제거하고, 손상된 부분을 복원하는 수술을 시행했다. 다행히 눈에 박힌 레버를 제거하자 맥박수가 분당 72~80회 정도의 정상 수준으로 돌아왔다. 또 다행히 눈 주변 근육이 온전하고, 안구도 파열되지 않았다. 안구 아래 뼈는 부러졌지만 나사 2개로 고정해 다시 복원했다. 사건 발생 6개월 후에도 A군은 후속 진료에서 시력이 완전히 정상을 되찾은 것으로 확인됐고, 망막 손상도 치유됐다. 다만, 눈이 약 5mm 안으로 들어가보이는 부작용이 있었다.


연구진은 "신체를 관통하는 물체에 의해 유발된 안구심반사 사례는 전세계적으로 거의 보고된 바 없다"며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더라도 역시 안구심반사를 신속하게 체크하면서 눈에 자극을 가하는 이물질을 제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사건은 'American Journal Of Ophthalmology'에 최근 발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