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트니스

자위하면 ‘근 손실’ 온다는데… 비뇨기과 의사에게 물어봤다

이슬비 기자 | 윤주현 인턴기자

이미지

자위행위는 근육 성장에 아무런 영향을 끼치지 못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열심히 헬스장에서 몸을 가꾸는 사람들에게 ‘근 손실(근육 손실)’은 상당히 민감한 주제다. ‘자위를 하면 근육 성장에 방해가 된다’며 자위를 자제하는 사람도 종종 볼 수 있을 정도다. 이유인 즉슨 배출되는 정액의 주성분이 단백질이라 근육 합성과 회복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건데, 실제로 자위행위가 근육 성장에 악영향을 미칠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자위행위는 근육 성장을 방해하지 않는다. 자위행위로 배출되는 정액의 양은 약 2~4cc 정도로, 이 중 90%가 수분이고 5% 정도가 단백질이다. 배출되는 단백질을 수치로 환산하면 약 150mg정도로 근육 합성에 아무런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 대구코넬비뇨기과 이영진 원장은 “한국인이 평균 70~80g의 단백질을 섭취한다고 하면, 근육 손실이 날 정도로 자위행위를 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며 “자위를 하루에 수십 번 하지 않는 이상 큰 문제는 없다”고 말했다.


자위를 하면 남성 호르몬 수치가 떨어져 근육 성장에 문제를 일으킨다는 주장도 사실이 아니다. 자위행위나 성관계 중 남성 호르몬 테스토스테론 수치는 급격하게 증가했다가, 사정 이후 점차 감소하게 된다. 남성 호르몬 수치가 순간적으로 떨어질 수 있으나, 다시 회복된다. 이영진 원장은 ”우리 몸은 항상 일정한 상태를 유지하려는 ‘항상성’이 있어 호르몬 수치는 원래 수준으로 금세 돌아온다“며 ”오히려 떨어진 호르몬을 보충하기 위해 몸에서 남성 호르몬이 분비돼 근 성장에 도움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다만 운동 직전에는 지나친 자위행위를 자제하는 것이 좋다. 피로감이 쌓이고 체력이 떨어져 웨이트트레이닝을 진행했을 때 운동수행 능력과 운동 만족도가 떨어질 수 있다. 몸이 피로한 상태에서 근력 운동을 하면 부상 위험도 커진다. 개인차가 있지만, 유독 사정 후 극심한 피로감을 느낀다면 운동 전 자위행위는 자제하는 게 좋다. 이영진 원장은 ”자위행위로 인한 체력 저하는 개인차가 심하다“며 ”스스로 자신의 상태를 파악해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만 자위행위를 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