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질환

건선 중증도, 혈액검사로 확인할 길 열렸다

오상훈 기자

이미지

사진=클립아트코리아
혈액검사로 건선이 얼마나 심각한지 파악할 수 있는 객관적인 지표가 제시됐다.

건선은 피부 발진이 전신에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만성 염증성 피부질환이다. 인구 1% 이상에서 발병하며 비교적 젊은 인구에서 호발하는 경향이 있다. 경계가 분명한 전신 홍반과 함께 과다한 각질이 발생해 일상생활에 큰 불편을 줄 뿐 아니라 치료하지 않으면 심혈관질환의 위험이 커지고 염증이 관절에 침범해 관절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

현재 건선의 중증도를 판단하는 기준은 체표면적(BSA) 및 건선 중증도 지수(PASI)다. 두 기준 모두 육안으로 판단한다는 점에서 평가자마다 차이가 있다는 단점이 있었다. 이에 건선 중증도를 객관적인 수치로 확인하고자 하는 연구들이 진행되어 왔으나, 아직 임상에서 사용 가능한 지표가 발견되지 않았다.

아주대병원 피부과 이은소·박영준 교수팀은 건선의 중증도를 판단하는 혈액 내 새로운 지표를 발견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혈액 내 존재하는 세포외 소포체 내 마이크로RNA(miRNA)가 매우 안정하다는 점에 착안해, miRNA 발현 정도를 건선 중증도에 따라 분석했다.

그 결과, 세포외 소포체 내 ‘miR-625-3p’가 건선 중증도에 따라 차등 발현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또 기존에 사용하고 있는 기준인 PASI 및 BSA와 높은 상관관계를 보이는 것을 확인했다. 즉, 건선의 주된 문제였던 피부 각질세포의 발현과 과각화와 연관된 지표로 miR-625-3p의 발현 정도를 제시한 것이다.


연구팀은 더 나아가 miR-625-3p가 각질세포의 증식과 밀접한 연관이 있는 IGFBP3 유전자 및 단백질 발현까지 조절한다는 사실을 발견해 새로운 치료 타깃으로써의 가능성 또한 제시했다.

연구의 저자 박영준 교수는 “이번 새로운 바이오마커의 발견은 임상에서 비교적 간편하게 혈액검사를 통해 건선의 중증도를 객관적으로 판단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교신저자인 이은소 교수는 “건선에서 각질세포의 중요성을 재확인하고, 이를 타깃으로 한 신규 치료제 개발의 가능성을 확인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보건산업진흥원 R&D 프로그램, 한국연구재단 창의도전지원사업 지원으로 진행됐다.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중개의학저널(Journal of Translational Medicine)’에 게재됐다.



이미지

아주대병원 피부과 이은소(왼쪽)·박영준 교수./사진=아주대병원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