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신

콰트, 맞춤형 운동 추천으로 앱 평균 사용 시간 62%↑

이슬비 기자

이미지

사진=콰트
건강관리 플랫폼 콰트(QUAT)를 운영하는 엔라이즈가 앱 내 체류 시간이 1시간을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모바일 인덱스에 따르면 올 3월 콰트의 1인당 월평균 사용 시간은 1시간 4분으로 전년 동기 대비(39.55분) 6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콰트 관계자는 "모든 운동 콘텐츠의 길이가 10분 내외인 점을 고려하면 매우 의미 있는 성과"라고 했다.


콰트는 체류 시간 증가의 주효 원인으로 개인 맞춤형 건강 관리 문화가 확산된 것을 꼽았다. 콰트는 초개인화 니즈에 맞춰 올 1월 1:1 상담 기능인 ‘코치에게 물어보기’ 서비스를 제품 안에 편입시키고 사용자들에게 맞춤형 운동 루틴과 식단을 제공했다. 그 결과, 올 3월 해당 기능에 유입된 유저 수는 서비스 초기였던 1월 대비 2배 증가했다. 건강관리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늘며 3월 기준 콰트의 누적 가입자 수는 52만명을 기록했다. 2023년 3월 누적 가입자 수보다 약 40% 증가한 수치다.

엔라이즈 김봉기 대표는 “앱 사용 시간이 늘어난다는 것은 유저들의 만족도 증가로 인해 리텐션이 높아졌고, 그만큼 운동에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하려는 소비자도 증가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며 “운동 데이터의 종합적인 분석과 추천 기능 고도화를 통해 최적의 운동 콘텐츠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