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질환

실명 원인 1위 '이 질환'… 증상없이 나타나 정기 검사 필수

이슬비 기자

이미지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녹내장, 황반 변성 그리고 당뇨망막병증은 3대 실명 유발 질환이다. 이중 황반변성이 가장 흔한 선진국과 달리, 아직 우리나라에선 '당뇨망막병증'이 가장 흔한 실명 유발 원인이다. 환자 수는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는데,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 2012년 26.5만 명이었던 당뇨망막병증 환자수는 2022년 37.6만 명으로 10년 간 약 41.8% 증가했다. 고려대 구로병원 안과 최미현 교수는 ”당뇨망막병증의 발생을 막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조기 진단과 치료“라면서, ”조기 진단하고 치료하는 경우 실명 위험을 절반까지 감소시킬 수 있으나 환자 스스로 자각 증상이 없거나 시력에 영향이 없는 경우가 많아 적절한 진단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고 했다.

당뇨망막병증은 망막에 문제가 발생하는 것으로, 당뇨병 환자 중 고혈당이 지속돼 모세혈관에 손상이 생기면서 망막의 말초혈관에 순환장애가 일어나 생기는 합병증이다. 망막은 여러 층의 막으로 이뤄진 눈의 가장 안쪽에 위치하며 우리 눈이 사물을 볼 수 있게 해주는 신경막으로, 빛을 감지해 시각정보를 시신경을 통해 뇌에 전달하여 색과 사물을 구별할 수 있게 한다. 말초혈관의 순환장애로 혈관이 막히면 망막의 허혈성 변화가 발생하고, 이런 허혈성 변화는 시력을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부위인 황반 부종을 유발할 수 있다. 허혈이 지속되면 비정상적인 신생 혈관이 발생하는 증식 당뇨망막병증으로 진행한다. 이 신생 혈관은 쉽게 터져 눈 속의 심각한 출혈을 일으키고, 섬유성 조직과 함께 증식해 망막을 박리 시켜 영구 실명으로 이어질 수 있다.

당뇨망막병증은 초기나 비증식 당뇨망막병증일 때 증상이 없거나 경미해 환자가 인지하기 어렵다. 환자 스스로 인식할 정도로 시력 저하가 진행됐을 땐, 이미 이전의 건강한 시력으로 회복하기 어렵다. 황반부종(망막의 중심부인 황반부에서 혈액성분이 누출돼 부어있는 상태)이 생기면 물체가 휘어져 보이거나, 시야가 흐려지는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증식 당뇨망막병증은 빛만 감지할 수 있을 정도로 급격한 시력저하가 일어날 수 있다.


당뇨망막병증의 치료 방법으로는 레이저 치료와 안구내 주사 그리고 수술적 치료로 나눌 수 있다. 레이저 치료는 중심 시력을 보존하기 위하여 가장 효과적인 치료중 하나로, 허혈이 발생한 망막을 광응고시켜 허혈성 손상 과정의 진행을 막는다. 안구내 주사 치료는 당뇨 망막병증으로 발생한 허혈성 변화를 눈 안에 직접적으로 주사액을 주입하여 억제 해주는 치료법으로, 황반 부종을 가라앉히고, 신생혈관에서의 출혈을 억제한다. 이런 치료가 불가하거나, 치료에도 불구하고 반복적인 유리체 강 내 출혈 혹은 망막박리로 시력이 심하게 손상된 경우 유리체절체술을 시행할 수 있다.

조기에 진단하면 적절한 치료로 실명을 막을 수 있다. 망뇨망막병증의 진단은 안저검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는데, 안저검사는 눈의 질환 유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는 대표적인 안과 정밀검사 중 하나로 검사 시간은 1분 내외로 매우 짧은 편이며, 큰 비용 부담도 없다. 허혈로 인해 발생하는 질환이므로, 당뇨 망막병증이 진행 된 경우 혈류 정밀 평가, 망막 단층 촬영등 정확한 진단을 할 수 있는 장비가 있는 병원에서 검사를 받는것이 좋다.

3대 실명 질환은 주로 40세 이후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40세 이상 성인은 연간 한 번씩 정기적으로 안저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최 교수는 ”당뇨가 있다면 무엇보다 정기적인 안저검사를 통해 미리 예방하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했다. 어떠한 증상이 없더라도 1년에 한번은 안과적 검사를 받는 것이 권고 된다. 또 해당 질환에 가족력이 있거나 당뇨병, 심혈관 질환, 흡연, 눈 부위 외상 등 위험요소가 있다면 주기적인 검사를 통해 사전 예방하는 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