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아일반

입 다물었을 때, 위아래 치아 ‘이 상태’라면… 발치 위험 높아 주의

이아라 기자

이미지

입을 자연스럽게 다물었을 때는 치아 건강을 위해 위아래 치아를 떨어뜨리도록 해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튼튼하고 건강한 치아는 삶의 질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충치가 생기거나 치아가 깨지게 되면 되돌릴 수 없다. 그래서 치아는 평소에 잘 관리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런데 입을 다물었을 때 특정 습관이 치아 건강에 독이 될 수 있다. 바로 위아래 치아를 붙이고 있는 경우다. 그 이유가 뭘까?

일반적으로 입을 자연스럽게 다물었을 때 위아래 치아가 떨어져 있어야 한다. 삼성서울병원 치과 이주리 교수는 “위아래 치아를 맞붙이고 있는 습관은 치아를 상하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음식을 씹을 때 사용하는 저작근들은 평상시 씹지 않을 때는 이완이 되어 있고, 씹을 때 수축하게 된다. 이때 씹는 힘을 발휘하게 된다. 그러나 평상시에도 씹을 때처럼 위아래 치아가 맞붙어 있다면 저작근들도 계속 일을 하게 되는 것이고, 치아에는 씹는 힘이 계속 가해지게 된다. 이 교수는 “씹을 때만 가해져야 하는 힘이 씹지 않을 때도 계속 가해지는 것이기 때문에 치아를 상하게 할 수 있고, 얼굴의 저작근도 쉽게 피로해지거나 과도하게 발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평소에 위아래 치아를 계속해서 붙일 경우 치아에 금이 갈 수 있고, 심하면 발치를 해야 하는 경우가 생길 수도 있다. 이주리 교수는 “치아에 금이 가게 되면 씹을 때 날카로운 통증을 느끼게 되는데, 그 빈도나 정도가 심해지면 신경치료를 하거나 크라운을 씌우게 된다”며 “이러한 방법은 금이 간 것을 치료해서 없애는 것이 아니고, 증상을 일시적으로 없애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교수는 “금이 계속 진행돼 치아 뿌리까지 진행된다면 더 이상 치료할 방법이 없어 치아를 발치해야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입을 다물었을 때 치아를 떨어뜨려 있는 게 치아 건강을 위해 중요하다. 이주리 교수는 “무언가 집중할 때 이를 악물고 있거나 평소에도 치아를 물고 있는 습관을 가졌다면 본인이 의식적으로 치아를 떨어뜨리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