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봄맞이 실내 환기 계획한다면… '4가지' 기억하세요

이해나 기자 | 김예경 인턴기자

이미지

실내 공기 정화를 위해 하루 세 번, 한 번에 30분 환기를 권장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추웠던 겨울이 지나고 날이 따뜻해지면서 마음껏 창문을 열 수 있게 됐다. 환기는 건물 외부의 상쾌한 공기를 안으로 유입하고, 건물 내부의 오염된 공기를 밖으로 배출시켜 실내 공기를 정화한다. 또 알레르기 비염 완화에도 좋다. 올바르게 환기하는 방법 4가지를 알아본다.

◇알레르기 비염 막는 실내 환기
실내 환기는 알레르기 비염 증상 완화에 좋다. 알레르기 비염은 코막힘, 콧물, 재채기를 자주 유발해 삶의 질을 떨어뜨린다. 심지어 악화하면 만성 축농증(부비동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 그런데 창문을 닫아두면 실내 공기가 탁하고 건조해진다. 이에 따라 면역력이 떨어지게 된다. 이산화탄소, 포름알데히드, 라돈과 같은 오염물질이 축적돼 공기 질이 나빠지기도 한다. 따라서 집이나 사무실 등 실내에서 적절한 환기로 오염물질을 줄여야 한다.

◇실내 환기할 때 주의사항 4가지 
실내 환기를 할 때 다음 4가지 방법을 지키면 더 깨끗하고 효율적으로 공기 질을 개선시킬 수 있다.

▷하루 3번, 30분씩 환기=환기는 오전, 오후, 저녁에 각각 30분씩 하는 게 좋다. 마주 보는 창문을 열어 바람이 통하게 하는 게 가장 좋다. 문 열기 전 기상청에서 제공하는 미세먼지 농도를 확인한다.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일 때는 환기를 자제하고 '보통'이거나 '좋음'일 때 환기하는 것을 추천한다. 또한 새벽이나 늦은 저녁에는 대기 중 오염물질이 쌓여 있을 수 있어, 대기 이동이 활발한 오전 9시~오후 6시에 환기하는 게 좋다.


▷공기청정기, 물걸레질로 실내 미세먼지 제거=진공청소기로 청소하거나 가스를 사용해 요리할 때 실내 미세먼지 농도가 평소보다 높아진다. 이때 잠시 문을 열고 동시에 공기청정기나 환풍기를 사용하면 좋다. 환풍기는 이산화탄소, 라돈 등을 외부로 배출하고 공기청정기는 미세먼지와 악취를 제거한다. 또 실내 미세먼지는 바깥으로 배출시키지 않으면 시간이 지나며 서서히 바닥으로 가라앉고, 벽면과 천장에 붙을 수 있다. 물걸레로 청소해 미세먼지를 닦아내는 것이 좋다. 물걸레질이 어렵다면, 분무기로 물을 뿌려 두는 것도 도움이 된다.

▷휘발성 유기화합물 높은 새 책, 프린터 주의=새 책은 휘발성 유기화합물 농도가 높다. 따라서 새 책을 샀다면 밖에 하루 정도 뒀다가 집이나 사무실에 들이는 것이 좋다. 프린터와 복사기 역시 작동될 때마다 토너와 잉크의 미세먼지와 휘발성 유기화합물 농도가 높아지므로 분리된 공간에 두고 사용할 필요가 있다.

▷적정 온도·습도 유지=쾌적한 실내 환경을 위해 중요한 또 한 가지는 적정한 온도와 습도 유지다. 실내가 너무 건조하면 호흡기 질환을 일으킬 수 있고, 습하면 미생물이 번식하기 쉽다. 실내 온도는 18~21℃, 습도는 40%가 적당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