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질환

술 마신 다음 날 ‘이런 냄새’ 심하다면… 간 건강 주의

전종보 기자

이미지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술 마신 다음 날 술 냄새가 심하게, 오래 난다면 간 건강에 문제가 생긴 것일 수 있다. 섭취한 알코올이 해독되지 않으면서 나타나는 증상으로, 간 기능 저하가 주요 원인이다.

간은 알코올을 분해·해독한다. 술을 많이 마시면 다음날까지 술 냄새를 풍기곤 하는데, 이는 과도하게 섭취한 알코올이 미처 해독되지 못하고 호흡, 땀을 통해 배출되면서 나타나는 현상이다. 알코올 해독 능력이 떨어지는 사람은 술을 많이 마시지 않아도 술 냄새가 오래, 심하게 난다.

간의 알코올 해독 능력은 다양한 원인에 의해 약해질 수 있다. 잦은 과음은 물론, 간경화·간부전 등 간질환이 있는 경우에도 간의 대사 능력이 떨어져 알코올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다. 선천적으로 알코올 분해효소가 적은 사람 또한 알코올 분해 능력이 약해 술을 조금만 마셔도 술 냄새를 풍기며, 얼굴 역시 쉽게 붉어진다. 이런 사람들은 음주를 자제하는 게 좋다.


건강을 위해서는 몸에 무리가 되지 않을 정도로만 술을 마셔야 한다. 아무리 알코올 해독 능력이 좋아도 자주 과음하면 간, 위, 심지어 뇌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 금주까진 아니더라도 음주량을 조절할 필요는 있다. 술 마시는 횟수를 줄이고, 한 번 마실 때 과음하지 않도록 한다. 술자리에서는 자주 물을 마셔 알코올을 희석시켜야 하며, 주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술 마시는 간격을 늘리는 것도 도움이 된다.

한편, 해외에서는 술을 전혀 마시지 않았음에도 몸에서 저절로 알코올이 생성되는 ‘자동양조증후군’ 환자 사례가 보고되기도 한다. 자동양조증후군은 탄수화물을 발효시켜 에탄올을 만드는 균이 비정상적으로 늘어나는 것이 원인이다. 에탄올이 몸속에 흡수되면 혈중알코올농도가 올라가고, 술을 마신 것처럼 어지럼증, 졸음, 구토 등의 증상을 겪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