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일반

암 환자 통증, 진통제 대신 ‘이 치료’ 효과 있어

김서희 기자

이미지

가상현실(VR) 체험이 암 환자의 통증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가상현실(VR) 체험이 암 환자의 통증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조지타운대 헌터 그로닝거 교수팀은 암으로 입원한 환자 128명을 대상으로 VR 체험이 암 환자의 통증을 줄일 수 있는지 알아봤다. 참가자들은 10분간 VR 또는 2D 영상을 시청하는 두 그룹으로 나눴다. 두 그룹 모두 환자가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자연 환경을 보여줬다. 그 후, 자신이 느끼는 통증 강도를 0점부터 10점까지 점수로 평가했다.

연구 결과, VR 체험을 한 환자들의 통증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D 영상을 시청한 경우 평균적으로 0.7점의 통증 감소 효과를 나타낸 반면 VR 체험을 사용했을 때는 통증이 1.4점이 감소했다고 평가했다. VR 시청 후 시간이 지나면서 통증 감소 효과는 오히려 커졌다. VR 시청 후 24시간이 지난 후 환자들에게 통증의 정도를 다시 평가하게 하자 통증 점수가 1.7점 낮아졌다고 보고했다. 반면 2D 영상을 본 환자들은 통증이 0.3점 낮아졌다고 해 통증 감소 효과의 차이는 시간이 갈수록 더 커졌다.

연구 저자 헌터 그로닝거 교수는 “향후 연구에서 외래 환자에 대해 VR 통증 치료법을 평가할 것이다”며 “머지않아 암 환자에게 진통제와 함께 VR을 처방하는 시대가 올 것이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국제학술지 ‘암(Cancer)’에 최근 게재됐다.

✔ 외롭고 힘드시죠?
암 환자 지친 마음 달래는 힐링 편지부터, 극복한 이들의 수기까지!
포털에서 '아미랑'을 검색하세요. 암 뉴스레터를 무료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