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관절질환

[질병백과 TV] 허리 디스크 협착증, 요즘에는 ‘이렇게’ 치료 합니다

헬스조선 편집팀

 


허리 디스크 협착증은 치료 후에도 통증이 지속되거나 재발이 잦아 불편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많다. 검사를 해보면 디스크 협착이 좋아졌는데도 증상이 계속돼 일상생활이 어렵다고 하소연 한다. 이유가 뭘까. 헬스조선 질병백과 허리디스크협착증 편에서는 서희수 정형외과 원장과 함께 척추 질환의 근본적인 치료법에 대해 알아봤다.

디스크는 젤리처럼 말랑말랑한 수핵을 섬유륜이라고 불리는 단단한 인대가 감싸고 있는 구조로 이뤄져 있다. 잘 알려진 디스크 질환은 바깥쪽 섬유륜 인대의 뒤쪽이 찢어지면서 안에 있던 수핵이 밖으로 튀어 나온 상태를 말한다. 튀어나온 수핵이 신경을 눌러 염증 반응이 일어나면 좌골신경통이 나타날 수 있다. 이러한 증상을 방치할 경우 손상된 디스크의 높이가 낮아지면서 신경 구멍이 좁아지는 척추관 협착증이 발생하기도 한다.

허리 디스크 협착증을 근본적으로 치료하려면 튀어나온 디스크로 인한 신경 협착을 풀어준 후 낮아진 높이를 원래대로 회복시킨 후 찢어진 섬유륜 인대를 붙여주면 된다. 잘 알려진 치료법으로는 핌스 시술이 있다. 핌스 시술은 끝이 동그란 특수 바늘을 이용해 연부 조직의 협착을 풀어주는 방법이다. 부분 마취 후 영상을 확인하며 해당 척추 신경의 분절을 찾아 특수 바늘을 삽입해 막혀 있는 구멍을 넓혀준다. 연부 조직의 유착이 해소되므로 엉치 통증이나 다리 저림 증상 호전에 도움이 된다.


손상된 디스크를 회복 시키고 재발하지 않도록 섬유륜 인대를 붙여주기 위해서는 디스크 복원술과 바이오 콜라겐 주입술을 고려해볼 수 있다. 미국 코넬대학교 병원에서는 튀어나온 디스크의 내용물을 보충해주기 위해 젤리 같은 히알루론산을 투여하는 치료를 시행하고 있다. 바이오 콜라겐 주입술이 같은 원리다. 부분 마취하에 건, 인대, 근육막의 재건을 촉진하는 특수 콜라겐을 투여한다. 비교적 안전한 방법이나 정확한 위치에 콜라겐을 주입해야 효과를 볼 수 있으므로 의료진의 숙련도가 중요하다.

허리 디스크 협착증은 치료 후에도 관리가 필요한 질환이다. 평소 올바른 자세 습관을 갖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허리를 앞으로 숙이면 디스크가 더 잘 눌리기 때문에 항상 허리를 뒤로 펴는 자세를 유지하는 게 좋다.



이미지

헬스조선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