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건강

홍조, 발한… 폐경 전 이미 갱년기 증상 겪었다면 '이 질환' 위험 커

이슬비 기자

이미지

폐경 전 안면홍조, 야간발한 증상을 경험한 갱년기 여성은 우울 증상을 겪을 위험이 더욱 높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폐경 전 안면홍조, 야간발한 증상을 경험한 갱년기 여성은 우울 증상을 겪을 위험이 더욱 높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 헬스케어데이터센터 류승호·장유수 교수, 최혜린 박사 연구팀은 2014~2018년 사이 강북삼성병원 종합건진센터를 방문한 42~52세의 폐경 전 갱년기 여성 2800여 명을 대상으로 평균 6.1년의 추적 분석을 실시했다.

연구팀은 안면홍조와 야간발한 증상이 있다고 응답한 사람 중 3점 이상의 괴로움을 느꼈다고 답한 실험참가자는 중등도 이상의 혈관운동증상이 있다고 정의했다. 점수는 1~7점까지 척도로 조사됐다. 우울 증상은 우울 설문조사로 지난 일주일간의 우울 수준을 조사했다. 총점 60점 중 16점 이상이면 유의미한 우울 증상이 있는 것으로 간주했다.

연구팀은 우울 증상이 없는 그룹을 6년간 추적 조사했다. 그 결과, 혈관운동 증상을 경험한 여성에서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우울 증상 발생 위험이 약 72%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3점 이상의 중등도 혈관운동 증상을 겪은 여성은 혈관운동 증상이 없는 여성보다 우울 증상 발생 위험이 약 83%까지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류승호 교수는 “갱년기 여성은 여성호르몬의 불균형에 의해 혈관운동성 증상을 경험하게 되는데, 폐경 전에 중증도의 갱년기 증상을 경험하는 여성은 불균형적인 여성호르몬의 변화에 유의한 우울증상에 더 취약할 수 있다”며 “폐경 전에 안면홍조, 야간발한을 겪는 갱년기 여성은 홍조자체의 증상 뿐 아니라, 정신건강을 포함한 포괄적인 관리가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장유수 교수는 “전향적 갱년기 여성 연구를 통해 갱년기 증상과 만성 질환의 다양한 위험 요인을 밝히고, 이를 기반으로 중년 여성의 신체적·정신적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국제 정신질환학회의 공식 학술지 '정신질환 저널(Journal of Affective Disorders)' 에 최근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