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건강

베개 높으면 안 좋다는데… 아예 안 베고 자는 건 괜찮을까?

이아라 기자

이미지

베개를 아예 베지 않고 자면 거북목이 더 악화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아침에 자고 일어나면 목과 어깨가 뻐근한 사람들이 있다. 그 원인은 바로 베개 높이 때문일 수 있다. 건강한 목뼈는 완만한 C자형 곡선을 그리는데, 베개 높이가 이를 방해할 수 있다. 그렇다고 베개를 아예 베지 않으면 거북목 증상이 더 악화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아예 안 베면… 거북목 악화될 수도
베개를 아예 안 베고 자면 거북목이 악화될 수 있다. 자는 동안 경추(목뼈)가 C자를 유지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거북목은 본래 C자 모양인 경추가 1자나 역 C자 형태로 변형되면서 발생한다. 특히 모니터나 스마트폰을 볼 때 고개를 과도하게 앞으로 빼는 게 거북목의 원인이 된다. 머리가 앞으로 기울면 경추가 견디는 하중이 증가하고 이로 인해 경추가 끌려가듯이 휘게 된다. 이때 휜 경추를 다시 펴기 위해서 고개를 뒤로 젖히는 등 반대로 하면 될 거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골반이나 허리, 목 등 우리 몸에서 휘고 뒤틀린 관절들은 반대로 꺾으면 오히려 한 번 더 휠뿐이다. 베개를 안 베는 것도 마찬가지다. 베개를 안 베면 경추가 1자가 되기 때문에 오히려 거북목을 악화할 수 있다.


◇지나치게 높거나 낮아도 문제
그렇다고 베개가 너무 높으면 경추의 C자가 구부러질 수 있다. 이는 경추 사이사이에서 충격을 흡수하는 디스크에 무리를 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높은 베개는 외관상 주름을 유발할 수도 있다. 목은 피하지방이 적고 피부가 얇아 주름이 생기기 쉽다. 높은 베개를 베면 장시간 목에 과도하게 주름이 잡혀있게 되고, 결국 주름이 진하게 자리 잡을 수 있다. 또 베개를 지나치게 낮게 베면 심장이 얼굴보다 위에 있게 돼 혈액순환이 잘되지 않을 수 있다.

◇베개 높이, 6~8cm가 적정해
따라서 베개의 적정한 높이는 6~8cm로, 이를 지키는 게 좋다. 다만 옆으로 누워서 자는 습관을 가졌다면 살짝 높은 베개를 베는 게 좋다. 어깨가 압박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때 베개 높이는 본인이 느낄 때 어깨가 느끼는 압력이 가장 덜한 게 좋다. 베개는 너무 딱딱해도, 지나치게 푹신해도 좋지 않다. 침대 매트리스와 비슷한 경도가 적당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