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질환

눈앞에 날파리 날아다니는 듯… ‘실명’ 위험 있다고?

임민영 기자

이미지

비문증은 눈앞에 실 같은 검은 점, 거미줄, 날파리 등이 떠다니는 것처럼 보이는 증상이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눈앞에 날파리가 날아다니는 듯한 증상을 겪어 당황스러운 사람이 많다. 이 현상은 ‘비문증’으로, 의외로 많은 사람이 겪고 있다. 시야에 이물질이 보여서 걱정스러운데, 비문증은 어떤 현상일까?

비문증은 눈앞에 실 같은 검은 점, 거미줄, 날파리 등이 떠다니는 것처럼 보이는 증상이다. 가장 흔한 원인으로는 노화로 인한 유리체 변성이 있다. 우리 눈은 무색투명한 젤리 모양의 유리체로 채워져 있다. 유리체는 안구 형태를 유지하고 망막에 물체의 상이 맺힐 수 있게 도와주는 조직이다. 나이를 먹으면 유리체의 점도가 떨어지면서 점차 묽어지는 액화현상이 일어난다. 이때 주름이 생기면서 혼탁한 찌꺼기가 발생하는데, 이 찌꺼기가 눈 속을 떠다니면서 비문증을 일으키는 것이다.

비문증은 시선 방향을 바꿔도 이물질이 함께 움직이기 때문에 불편함을 느낄 수 있다. 비문증은 노화와 함께 발생하는 정상적인 과정으로 보통 수술하지 않고 경과를 관찰한다. 다만, 시선 방향을 바꿔도 이물질이 함께 움직여 불편함을 느낄 수 있다. 그리고 밝은 하늘을 볼 때는 이물질의 수가 많아 보이지만, 어두운 곳에서는 사라져버리는 특징도 있다.


그런데, 이물질 개수가 많아지거나 시력이 떨어질 정도로 시야가 뿌옇다면 망막에 문제가 발생한 것일 수 있다. 특히 망막박리 고위험군의 경우 비문증이 망막열공(망막이 찢어지면서 구멍이 생긴 질환)으로 인한 망막박리로 이어질 위험이 크다. 망막박리는 망막이 안구 내벽으로부터 떨어지는 질환으로, 자칫하면 시력을 잃을 수 있다. 망막박리 고위험군에는 중증도 및 고도 근시환자가 포함된다. 그리고 망막 주변부가 정상보다 얇아져 레이저 치료를 받은 적이 있거나 반대쪽 눈에 망막박리 수술을 받은 이력이 있다면 고위험군에 속한다. 망막박리 고위험군인데 비문증이 심해지거나 시야가 뿌옇다면 신속히 병원을 방문해 망막을 확인하고, 치료해야 한다.

한편, 눈 건강을 위해선 평소 건강한 생활 습관을 실천하고, 정기적인 안과 검진을 받는 게 좋다. 특히 비타민C가 다량 함유된 딸기, 귤, 양배추 같은 음식을 자주 섭취하면 비문증 예방에 도움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