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

성시경, 살 빼기 위해 열흘간 ‘이것’ 끊어… 실제 살찌는 지름길?

이아라 기자

[스타의 건강]

이미지

가수 성시경(44)이 다이어트로 술을 끊었었다고 밝혔다./사진=유튜브 채널 ‘성시경 SUNG SI KYUNG’ 캡처
가수 성시경(44)이 다이어트로 술을 끊었었다고 밝혔다.

지난 4일 유튜브 채널 ‘성시경 SUNG SI KYUNG’에는 ‘성시경의 먹을텐데 | 후암동 진동세꼬시’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 영상에서 성시경은 “4월에 강행군 일본 투어가 있고, 노래도 준비하고 있다”며 “그래서 살도 좀 빼고 몸을 만들어야 해서 3월부터 다이어트를 시작해 지금 열흘이 됐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그래서 열흘 만에 맥주를 마신다”며 “오늘은 저한테 가뭄의 단비 같은 날”이라고 말했다. 성시경이 다이어트를 위해 자제하고 있는 술, 다이어트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실제로 술은 뱃살을 찌우는 주범이다. 알코올은 당분의 원천으로 복부에 지방을 축적하고 몸속 코르티솔 수치를 높이기 때문이다. 코르티솔은 체내 지방세포에 영향을 미쳐 지방 분해를 억제하는데, 복부의 지방세포가 코르티솔에 가장 잘 반응하기 때문이다. 또 알코올은 체내 단백질 합성을 방해하는 작용을 해 근육 생성, 유지를 막아 체내 지방의 양을 상대적으로 늘린다.


특히 술과 함께 먹는 안주도 문제다. 몸에 필요하지 않은 영양 성분인 알코올은 에너지원으로 사용되는 탄수화물이나 단백질보다 먼저 소모된다. 이로 인해 술을 마셔도 포만감이 오래 지속되지 못하고, 계속해서 몸에서 다른 영양 성분을 필요로 한다. 술을 마실 때 끊임없이 안주를 마시게 되는 것도 이 같은 이유다. 그래서 평소보다 더 많은 열량을 섭취하게 돼 몸속 에너지가 필요 이상으로 많아진다.

따라서 다이어트를 위해서라면 술을 먹지 않는 게 가장 좋다. 술을 꼭 먹어야 한다면 열량이 낮은 안주를 선택해야 한다. 치킨이나 전과 같은 기름진 음식보다는 과일, 샐러드 등이 추천된다. 음주 전 가벼운 식사로 포만감을 높이면 술과 안주를 덜 먹어 체중 증가를 막을 수 있다.

한편 살이 찔까 안주 없이 술만 마시는 경우가 있는데, 금물이다. 간경변증 발병 위험을 높일 수 있어서다. 간경변증은 간의 염증이 오랫동안 지속돼 간 표면이 우둘투둘해지면서 딱딱하게 변한 것을 말한다. 2019년 ‘THE LANCET’ 저널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같은 양의 술을 마신다는 조건 하에 식사 없이 술만 단독으로 마신 사람은 식사와 함께 술을 마신 사람에 비해 간경변증 발병률이 최대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