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

[밀당365] 혈당 무조건 낮춰라? 노인은 목표 수치 달라요

최지우 기자

이미지

헬스조선DB
국내 당뇨병 환자 중 65세 이상이 차지하는 비율은 30.1%로, 전 연령층에서 가장 많습니다(대한당뇨병학회 2022 당뇨병 팩트시트). 고령 환자는 동반질환을 많이 앓고 신체 기능이 떨어져 다른 연령보다 혈당 관리가 더 어렵습니다. 어떻게 관리해야 효과적일까요?

오늘의 당뇨레터 두 줄 요약
1. 노인은 혈당 목표 달리해야 합병증 위험 낮습니다.
2. 저혈당 위험도 주의하세요.


당화혈색소 너무 낮아도 합병증 위험
고령 당뇨병 환자는 건강상태에 따라 혈당 조절 목표를 달리 설정해야 합니다. 건강 상태를 고려하지 않고 혈당을 과도하게 낮추거나 기준보다 높은 상태로 유지하면 합병증 위험이 커집니다. 미국 예일 의과대‧시카고대‧카이저 퍼머넌트대 연구팀이 65세 이상 고령 당뇨병 환자 6만3429명을 분석했습니다. 분석 결과, 노인은 적정 당화혈색소 범위 안에 들지 못하면 합병증 발병 위험이 컸습니다. 단순히 당화혈색소가 높은 것만이 문제가 아니라, 너무 낮아도 문제였던 겁니다.

건강상태‧삶의 질 고려 필요
위 연구에서는 미국내분비학회 기준에 따라 고령 당뇨병 환자의 혈당 목표를 정했습니다. 자신이 어디에 해당하는지 꼭 확인해보세요!

▲다른 질병 없이 건강한 노인은 당화혈색소 7~7.5%
▲지병이 있지만 스스로 건강을 관리할 수 있는 중간 상태의 노인은 7.5~8%
▲노쇠하고 기대여명이 얼마 남지 않은 노인은 8~8.5%


서울성모병원 내분비내과 양여리 교수는 “고령 당뇨병 환자의 당화혈색소를 낮추는 것은 기대여명과도 연관이 있다”며 “기대여명이 많고, 활동적이며, 혈당 조절이 잘 되고, 합병증이 없는 등 건강한 당뇨병 환자일수록 목표 당화혈색소 수치가 낮아진다”고 말했습니다. 반대로 기대여명이 얼마 남지 않은 환자에게 엄격한 혈당 관리를 요구하면 삶의 질이 떨어져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건강상태에 맞게 혈당 조절 목표를 개별화해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급성 합병증을 예방하는 것이 최우선적인 치료입니다.

저혈당 주의해야
고령 당뇨병 환자는 저혈당 위험을 낮추는 것이 중요합니다. 심한 저혈당은 인지 기능을 떨어뜨리고 합병증 위험을 되레 높입니다. 노인은 신장·간 등 장기 기능이 젊은 성인보다 떨어지고, 식사가 불규칙하거나 여러 약물을 복용하는 등의 이유로 저혈당 발생 위험이 더 큽니다. 한국당뇨병학회지에 게재된 ‘고령화 사회, 노인 당뇨병 환자의 관리’ 논문에 의하면, 고령 당뇨병 환자는 가급적 저혈당 발생 위험이 낮은 약제를 선택하고, 개별화된 혈당 목표에 도달한 경우에는 약제 개수나 용량을 줄이는 것을 고려해야 합니다.

인슐린이나 설폰요소제 등이 저혈당 유발 가능성이 있는 당뇨약입니다. 이외에 자율신경병증이 있거나 고혈압이 있어 베타차단제를 처방받는 경우에도 저혈당 발생 위험이 높습니다. 여기에 인지기능장애가 있으면 저혈당을 인지하지 못하거나 적절히 대처하지 못하는 경우가 생깁니다. 이로 인해 낙상, 질병 악화, 실신 등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이런 분들은 주치의와 약제사용에 대해 상의하고 생활습관을 전반적으로 점검해보시면 좋습니다.

▲식사 시간을 규칙적으로 지키고 ▲단백질을 충분히 섭취하고 ▲평소 본인의 혈당을 잘 확인하는 게 기본입니다. 가족들이 환자의 혈당 변화에 관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도와주려는 노력도 필요합니다.



✔ 당뇨병 궁금증, 한 곳에서 해결하세요.
포털에서 '밀당365'를 검색하시면, 당뇨 뉴스레터 무료로 보내드립니다.